김광현, MLB 통산 2번째 세이브..메츠전 1이닝 2실점

배정훈 기자 입력 2021. 9. 15. 13:4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불펜으로 이동한 세인트루이스 김광현이 빅리그 개인 통산 두 번째 세이브를 수확했습니다.

김광현은 오늘(15일) 시티필드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원정 경기에 7대 4로 앞선 11회 말 팀의 8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1이닝 1피안타 1볼넷 2실점을 기록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불펜으로 이동한 세인트루이스 김광현이 빅리그 개인 통산 두 번째 세이브를 수확했습니다.

김광현은 오늘(15일) 시티필드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원정 경기에 7대 4로 앞선 11회 말 팀의 8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1이닝 1피안타 1볼넷 2실점을 기록했습니다.

세인트루이스는 김광현의 '진땀 세이브'에 힘입어 메츠를 7대 6으로 누르고 4연승을 질주했습니다.

샌디에이고를 반 경기 차로 밀어내고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 단독 2위로 올라서 기쁨을 더했습니다.

7대 4로 앞선 11회, 승부치기에 들어가 주자를 2루에 놓은 상황에서 등판한 김광현은 피트 알론소에게 적시타로 1점, 케빈 필라의 땅볼 때 악송구로 1점을 허용해 7대 6, 1점 차로 쫓겼습니다.

하지만, 김광현은 2사 1, 2루로 계속된 위기에서 알베르트 알로마 주니어에게 2루수 땅볼을 유도하고 경기를 마무리했습니다.

올 시즌 선발로 개막을 맞았지만, 8월 초순 이후 불펜으로 이동한 김광현의 성적은 6승 7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3.63이 됐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배정훈 기자baejr@sbs.co.kr

Copyright©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