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수도권 집값 13년만에 최대 상승..전·월세도 '고공행진'

성초롱 입력 2021. 9. 15. 12:2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수도권 집값이 지난 8월 13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올랐다.

수도권 집값은 6월 1.04%로 반등한 이후 7월 1.17%, 8월 1.29% 등 상승폭이 커지며 2008년 6월(1.80%) 이후 13년 3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서울의 집값 상승폭이 7월 0.60%에서 지난달 0.68%로 커졌고, 작년 7월(0.71%) 이후 약 1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특히 경기·인천의 집값 상승률은 서울의 2배를 넘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수도권 집값이 지난 8월 13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올랐다.서울에 이어 경기·인천 지역 주택 가격이 급등한 영향이다. 전셋값 역시 지난달 경기도가 10년 만에 최고 상승폭으로 오르는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치솟고 있다.15일 한국부동산원이 내놓은 '8월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수도권의 주택 종합(아파트·단독·연립주택 포함) 매매가격은 1.29% 오르며 전월(1.17%) 대비 상승폭을 키웠다. 이로써 수도권 집값은 3개월 연속 상승률이 확대됐다.

수도권 집값은 6월 1.04%로 반등한 이후 7월 1.17%, 8월 1.29% 등 상승폭이 커지며 2008년 6월(1.80%) 이후 13년 3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서울의 집값 상승폭이 7월 0.60%에서 지난달 0.68%로 커졌고, 작년 7월(0.71%) 이후 약 1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경기(1.52%→1.68%)와 인천(1.33%→1.38%) 역시 전월 대비 상승폭이 확대됐다. 특히 경기·인천의 집값 상승률은 서울의 2배를 넘었다.

부동산원은 "서울은 인기 재건축이나 중저가 위주로, 경기는 교통호재 있거나 저평가 인식 있는 오산ㆍ군포시 등 위주로, 인천은 정주여건 양호한 신도시 신축과 정비 사업 기대감 및 중저가 수요 있는 지역 위주로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지방 집값도 지난달 0.57%에서 0.67%로 오름폭을 키웠다. 인천을 제외한 5대 광역시의 경우 지난달 0.78% 올라 전월(0.70%)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전셋값도 전국적으로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전국 기준 전셋값은 7월 0.59%에서 지난달 0.63%로 상승폭이 확대됐다. 특히 경기는 0.95%에서 1.03%로 오름폭이 커지며 2011년 9월(1.67%) 이후 약 10년 만에 가장 큰 폭의 상승를 보였다.

서울도 지난달 0.55% 오르며 전월(0.49%) 대비 3개월 연속 오름세를 유지했다.

월세 역시 전국 기준 0.19%에서 0.26%로 상승폭이 커졌는데, 서울(0.14%→0.19%)을 비롯한 수도권(0.25%→0.31%)이 오름폭을 키웠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