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열자 '클릭' 쏟아졌다..1385만원 SUV 캐스퍼 하루만에 '완판'..1만8940대 사전계약

박소현 입력 2021. 9. 15. 10:39 수정 2021. 9. 15. 11:3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캐스퍼, 사전계약 첫날 1만8940대..역대 현대차 내연기관 중 최고
이달 29일 출시 예정인 현대차의 신규 엔트리 SUV ‘캐스퍼(CASPER)’가 1만8940대의 얼리버드 예약(사전계약) 대수를 기록했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가 19년 만에 선보이는 경차 캐스퍼가 온라인 사전계약 채널을 연 하루 만에 완판됐다. 광주형 일자리에 힘을 실어온 문재인 대통령도 이날 오전 직접 인터넷으로 캐스퍼 사전계약에 참여, 서버 폭주를 뚫고 예약에 성공해 눈길을 끌었다.

15일 현대차에 따르면 캐스퍼는 얼리버드 예약(사전계약) 첫날인 14일 1만8940대(8시 30분부터 24시 기준)를 기록하며 새로운 인기 차종의 탄생을 알렸다. 100% 온라인으로만 진행한 사전계약이었음에도 올해 생산 목표치인 1만2000대를 훌쩍 넘어서는 기염을 토했다.

현대차 캐스퍼는 정부의 지역경제 활성화 정책으로 설립된 광주글로벌모터스(GGM)가 생산을 맡는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다. 올해 말까지 GGM의 캐스퍼 생산 계획 물량은 1만2000대로 알려져, 사실상 연내 목표치를 사전계약 하루 동안 모두 달성한 셈이다.

1만8940대의 캐스퍼 얼리버드 예약 대수는 역대 현대차 내연기관차 중 사전계약 최다 기록이다. 2019년 11월 출시한 6세대 그랜저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이 세웠던 1만7294대보다 1646대 높은 수치다.

문 대통령도 ‘광클 대열’에 합류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14일 “문 대통령이 캐스퍼의 온라인 사전예약 첫날 직접 인터넷을 통해 차량을 예약했다”며 “차량은 대통령이 개인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구매하는 것으로 퇴임 후에도 계속 사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집무실에서 '광주형 일자리'를 통해 처음으로 생산되는 경형 SUV 차량 '캐스퍼'를 온라인 사전예약하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캐스퍼는 전장·전폭·전고가 3595·1595·1575mm인 경차다. 개성을 살린 내·외장 디자인과 용도에 따라 실내 공간 조절이 가능한 시트,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과 운전자 중심의 편의 사양 탑재 등으로 엔트리 차급 고객들의 주요 니즈를 적극 반영했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전방 차량 출발 알림 등을 경차 최초로 기본 적용하기도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새로운 차급 캐스퍼가 얼리버드 예약 첫날부터 고객에게 폭발적인 반응을 얻을 수 있었던 것은 경제성에 더해 디자인, 안전성, 공간성까지 갖춘 다재다능한 상품성 때문”이라며 “한국 자동차 브랜드 최초로 진행한 D2C(고객 직접 판매) 방식으로 구매 편의성을 제공한 것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신선한 디자인과 상품성을 바탕으로 고가격 전략을 펼치고 있다. 캐스퍼의 판매가격은 기본 모델 ▲스마트 1385만원 ▲모던 1590만원 ▲인스퍼레이션 1870만원이며, ‘캐스퍼 액티브(터보모델)’ 선택 시 ▲스마트·모던 95만원 ▲인스퍼레이션 90만원이 추가된다. 준중형 세단 아반떼가 1570만원부터, 소형 SUV 베뉴는 1689만원부터 판매 중이다.

[박소현 매경닷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