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요한 "이재영·다영 어머니가 팀에서 영향력 행사했을 수도"

김소정 기자 입력 2021. 9. 15. 08:40 수정 2021. 9. 15. 08:5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전 배구선수 김요한이 배구선수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의 학교폭력 논란을 언급하며 “피해자분들이 힘들었을 것 같다”고 했다.

(왼쪽부터) 이다영, 이재영/연합뉴스

13일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한 김요한은 이재영·이다영 학폭 논란에 대해 “전국민이 관심을 가진 사건이라..(두 선수) 학창시절에 있었던 일이라 제가 잘 모른다”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진행자 최욱이 프로배구에서 이재영·이다영의 어머니이자 전직 배구 국가대표 선수였던 김경희씨의 영향이 세지 않았냐고 묻자, 김요한은 “어머니가 프로에서는 영향력이 없지만 그 (이재영·이다영이 소속됐던 흥국생명)팀에서는 있을 수 있다. 후배가 감독으로 있었기 때문에..”라고 말했다. 이어 “학원 스포츠에서는 그분이 국가대표까지 했던 분이라 영향력이 엄청났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 배구선수 김요한/팟빵 '매불쇼' 캡처.

이재영·이다영이 소속돼 있던 흥국생명의 박미희 감독은 김경희씨의 선배이고, 그전에 이다영이 소속돼 있던 현대건설의 이도희 전 감독은 김경희씨의 후배다.

김요한은 여전히 스포츠계에서 폭력이나 위계질서가 존재하냐는 질문에 “예전에는 담임 선생님에게도 맞는 것도 당연했다. 나도 당했었다”며 “이재영·다영 이야기는 기사로 접했는데 너무 심하더라. 선배들이 집합을 시키는 이유는 기강을 잡기 위해서인데 개인적으로 괴롭히기 위해서 그러는 경우는 없다. 피해자분들이 많이 힘들었을 것 같다”고 했다.

아울러 “폭력은 당연히 없어져야 한다. 그래서 협회 측에서도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학창시절에 폭력 전과가 있으면 프로에 뽑히지 못하는 등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폭력은 완전히 없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재영·이다영 자매는 학폭 논란으로 국내에서 선수 활동이 어려워지자, 최근 그리스 리그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Copyright© 조선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