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못한 가을야구를 ML에서..전직 삼성맨 출세했네

이상학 입력 2021. 9. 15. 05:43 수정 2021. 9. 15. 05:4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올 시즌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먼저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했다.

그 중심에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에서 뛴 다린 러프(35)가 있다.

2년째 샌프란시스코에서 활약 중인 러프는 올 시즌 108경기에서 타율 2할7푼8리 65안타 15홈런 40타점 45볼넷 77삼진 출루율 .399 장타율 .534 OPS .933을 기록 중이다.

삼성에서 3년간 가을야구를 해보지 못한 러프이지만 올해 빅리그에서 꿈을 이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 다린 러프 2021.07.19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올 시즌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먼저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했다. 그 중심에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에서 뛴 다린 러프(35)가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지난 14일(이하 한국시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홈경기를 9-1로 승리, 파죽의 8연승을 달렸다. 시즌 94승50패로 전체 30개팀 중 최고 승률(.653)을 질주 중인 샌프란시스코는 잔여 18경기에 관계 없이 가장 먼저 가을야구를 확정됐다. 

지난 2016년 이후 5년만의 포스트시즌. 시즌 전만 해도 하위권으로 평가된 샌프란시스코이지만 1년 내내 돌풍을 일으켰다. 팀 평균자책점 전체 2위(3.26), 홈런 2위(217개), OPS 4위(.768)로 투타 조화를 이루며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9년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LA 다저스를 가로막고 있다. 

케빈 가우스먼(14승5패 2.65), 앤서니 데스클라파니(11승6패 3.33), 알렉스 우드(10승4패 4.08) 등 1년 단기 계약했던 선발투수들이 기대 이상 투구를 하고 있는 가운데 10명의 타자들이 두 자릿수 홈런으로 고르게 터졌다. 그 중 한 명이 바로 삼성 라이온즈 4번타자 출신 러프다. 

2년째 샌프란시스코에서 활약 중인 러프는 올 시즌 108경기에서 타율 2할7푼8리 65안타 15홈런 40타점 45볼넷 77삼진 출루율 .399 장타율 .534 OPS .933을 기록 중이다. 규정타석 미달이긴 하지만 샌프란시스코 타자 중 브랜든 벨트(.937)에 이어 OPS 2위로 생산력이 높다. 

만 35세로 적지 않은 나이에 빅리그 개인 최고 시즌을 보내며 반전을 일으키고 있다. 러프는 필라델피아 필리스 유망주 출신으로 2012~2016년까지 5년을 뛰었다. 2013년 73경기 타율 2할4푼7리 14홈런 30타점 OPS .806을 기록했으나 이후 기대만큼 성장하지 못했다. 

[OSEN=박준형 기자] 삼성 시절 러프가 역전 홈런을 날리고 베이스를 돌고 있다. / soul1014@osen.co.kr

2017년부터 한국으로 넘어와 삼성에서 3년을 활약했다. 이 기간 삼성은 9-6-8위로 가을야구에 실패하며 깊은 암흑기를 보냈지만 러프가 있어 4번타자 걱정은 하지 않았다. 연봉 문제로 삼성과 재계약에 실패한 뒤 지난해 미국으로 돌아온 러프는 마이너 계약을 통해 샌프란시스코와 인연을 맺었다. 단축 시즌이지만 임팩트 있는 활약 끝에 올해는 연봉 127만5000달러 메이저 보장 계약에 성공했다. 

플래툰 시스템으로 풀타임 주전은 아니지만 주 포지션 1루 외에 좌익수, 우익수 등 내외야를 넘나들며 팀이 필요로 하는 자리에서 묵묵히 뛰고 있다. 좌투수 상대 타율 2할8푼8리 9홈런 OPS 1.043으로 특장점을 잘 살리고 있다. 홈런 15개 중 7개가 동점 상황에서, 3개가 1점차 승부에서 터져 영양가 만점이었다. 

삼성에서 3년간 가을야구를 해보지 못한 러프이지만 올해 빅리그에서 꿈을 이뤘다. 필라델피아 시절에도 5년간 팀이 하위권을 맴돌아 가을야구는 꿈도 못 꿨다. 만 35세 늦은 나이에 드디어 첫 가을야구를 경험한다. /waw@osen.co.kr

[사진]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한 샌프란시스코 선수들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2021.09.14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