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선거캠프 해체..대선 포기는 아니다"

정주원 입력 2021. 9. 14. 23:12 수정 2021. 9. 14. 23:4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낮은 지지율에 쇄신 승부수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사진)이 14일 돌연 "캠프를 해체한다"고 선언했다. 다만 "대선 레이스를 포기하는 것이 아니라 성공하기 위해 새로운 방법으로 새로운 길을 가려고 한다"고 했다.

최 전 원장은 지난 6월 감사원장직을 내려놓고 7월 중순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하며 대권 도전을 선언했지만 한 자릿수의 낮은 지지율에 반전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이에 전·현직 의원 등으로 구성돼있던 캠프를 쇄신해 승부수를 두겠다는 복안으로 풀이된다.

최 전 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이대로 우리 캠프가 계속 간다면 저에게도 여러분들에게도 희망은 없어 보인다"며 "이대로 사라져 버리느냐, 아니면 또 한 번 새로운 출발을 하느냐의 기로에 섰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라는 새로운 환경 속에 들어와 혹독한 신고식을 거쳤고 주변에 있던 기성 정치인들에게 많이 의존하게 됐다"고 했다. 이어 "그런 과정에서 저에 대한 국민 여러분의 기대는 점점 식어져 가 오늘날과 같은 상황에 직면하게 됐다"며 "내가 왜 정치를 해야 하는지에 대한 근본적인 이유를 잊은 채 지금까지 달려왔다"고 털어놨다.

구체적인 쇄신안도 조만간 밝힐 것으로 보인다. 기존 대선 캠프 체제가 아니라 핵심 실무진 위주로 선거운동을 펼쳐나가겠다는 구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최 전 원장은 또 "이 일에 동참해주실 국민 여러분께 캠프의 문을 활짝 열겠다. 뜻을 같이해주실 캠프 실무진분도 환영"이라며 "조속한 시일 내에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오겠다"고 말했다.

[정주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