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소비자물가지수 둔화에 상승 출발

오유신 기자 입력 2021. 9. 14. 23:09 수정 2021. 9. 14. 23:2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 뉴욕증시가 14일(현지 시각) 상승세로 출발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7.27포인트(0.11%) 오른 3만4906.9에 거래를 시작했다.

기술주 중심 나스닥종합지수는 62.87포인트(0.42%) 상승한 1만5168.45로 출발했다.

로이터통신은 월별 소비자물가 상승세가 둔화하면서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경기 부양책을 조기에 중단할 것이라는 우려가 완화됐다고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 전경.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뉴욕증시가 14일(현지 시각) 상승세로 출발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7.27포인트(0.11%) 오른 3만4906.9에 거래를 시작했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 500지수는 10.60포인트(0.24%) 오른 4479.33에 개장했다. 기술주 중심 나스닥종합지수는 62.87포인트(0.42%) 상승한 1만5168.45로 출발했다.

로이터통신은 월별 소비자물가 상승세가 둔화하면서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경기 부양책을 조기에 중단할 것이라는 우려가 완화됐다고 전했다. 노동부가 발표한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대비 5.3%로 전달(5.4%)에 비해 낮아졌다. 물가 수치가 둔화하면서 인플레이션 우려가 다소 진정됐다.

유럽증시는 혼조세를 보였다. 독일 DAX지수는 0.36% 올랐고, 영국 FTSE100지수는 0.13% 하락했다. 범유럽 지수인 STOXX600지수는 0.27% 오르고 있다.

국제 유가는 올랐다. 10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0.67% 오른 배럴당 70.92달러에, 11월물 브렌트유 가격은 0.71% 상승한 74.03달러에 거래됐다.

- Copyright ⓒ 조선비즈 & Chosun.com -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