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라던 BAR' 마지막 영업→윤종신 "방송 중단前, 똑같은 삶 싫었다" [종합]

정다은 입력 2021. 9. 14. 21:57 수정 2021. 9. 14. 22: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바라던 바다' 마지막회에서 윤종신은 그동안 방송활동을 중단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14일 오후 방송된 JTBC '바라던 바다'(연출 송광종)에서는 마지막 영업을 앞둔 가운데 윤종신이 그간 방송활동에 대한 속내를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 ‘바라던 바다' 방송화면 캡쳐

[OSEN=정다은 기자] ‘바라던 바다’ 마지막회에서 윤종신은 그동안 방송활동을 중단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14일 오후 방송된 JTBC ‘바라던 바다’(연출 송광종)에서는 마지막 영업을 앞둔 가운데 윤종신이 그간 방송활동에 대한 속내를 밝혔다.  

앞서 윤종신은 2019년 방송활동을 중단하고 음악에만 매진했던 때를 언급했다. 그러면서 “라디오스타를 12년 동안 했다. 그런데 9년차 때부터 멍하니 있더라. 기계적으로 말해도 사람들이 재밌다고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서 그는 “내가 무슨 말을 했는지 기억 안 나는 날도 있었다. 안정됨이 계속되니까, 똑같은 삶을 계속 사니까 막판에 돌아버리겠더라고.  40,50대가 지나니까 이 루틴이 싫은 거야. 멈춰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라며 잠시 방송활동을 중단하고 해외로 떠났던 이유를 밝혔다. 

[사진] ‘바라던 바다' 방송화면 캡쳐

또 이어 윤종신은 ‘이방인 프로젝트’를 했지만 작년에 어머니가 돌아가시면서 프로젝트를 멈출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덧붙여 그는 “40대쯤 한번 해볼만한 프로젝트”라고 후배인 온유와 권정열에게 추천했다. 권정열 또한 “코로나 때부터 앨범 3개가 다 망했다.”며 안타까운 심정을 전했다. 

‘바라던 바다’ 멤버들은 마지막 영업 전, 낮 영업을 끝내고 시원한 막국수와 뜨끈한 만두, 부침개와 함께 늦은 점심을 먹었다. 이동욱은 이전에 다친 발을 치료하러 떠난 상황. 아침에 이어 점심까지 ‘면’을 먹는 모습에 윤종신은 “면이 안 선다”고 아재개그를 해 이수현의 눈총을 사기도 했다. 

멤버들은 함께 ‘바라던 바다’의 단체곡 ‘바라던 바다’ 리허설에 나서기도 했다. 앞서 윤종신은 “수현이가 옆에 있으니까, 수현이 목소리를 베이스로 한 거야. 고은이가 한 얘기 좋았어. 톡 방에서 (가사) 힌트를 얻자”고 말하며 단체곡에 대한 기대감을 자아냈다. 

[사진] ‘바라던 바다' 방송화면 캡쳐

드디어 마지막 밤 영업이 시작됐다. 손님들이 입장을 시작했다. 첫 음악서빙은 십센치 권정열이 나섰다. 그는 “종신이 형의 유명한 곡을 부르겠다. 떨린다”며 윤종신의 ‘오래전 그날’을 선곡했다. 

이어 권정열은 무대로 온유를 소환했다. 그러면서 “진짜 좋아하는 샤이니 노래를 부르려고 한다”고 전했다. 그리고 이어 온유와 함께 샤이니 ‘dream girl’을 부르기 시작, 흥겨운 분위기를 이끌었다. 

다음 차례는 온유였다. 그는 “동욱형이 나에게 ‘온유야 이 노래는 꼭 불러주라’라고 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그는 “(이동욱에게) 같이 하자고 했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동욱이 듀엣에 나섰다. 그는 “제가 샤이니 진짜 좋아합니다. 샤월이에요”라고 했다. 그는 “온유 니 음색을 듣고 있으면 학창시절 첫사랑 만나는 느낌이야”라고 했다.

그리고 촬영내내 샤월로서 온유를 시도때도 없이 챙기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두 사람은 곧 함께 샤이니의 ‘재연’을 듀엣으로 부르기 시작, 마친 뒤 환호를 받아 훈훈함을 자아냈다. 

/ddanei57@osen.co.kr

[사진] ‘바라던 바다' 방송화면 캡쳐

Copyright©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