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욱X온유, 꿀 떨어지는 브로맨스 "심장 터질 것 같아" ('바라던 바다')

입력 2021. 9. 14. 21:5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배우 이동욱과 그룹 샤이니 멤버 온유의 케미가 빛을 발했다.

14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바라던 바다'에서는 고성 마지막 저녁 영업이 시작됐다.

이날 고성에서의 영업 중 온유와 이동욱은 '재연'으로 듀엣곡을 부르게 됐다. 이동욱은 유난히 긴장한 모습으로 무대에 올라 "제가 샤이니 팬 '샤월(샤이니월드, 샤이니 팬덤명)'이다. 온유에게 신청곡을 말했는데, 흔쾌히 알겠다고 하더니 어느새 내가 여기 앉아있다. 심장이 터질 것 같다"고 전했다.


그는 앞서 온유에게 "나 샤월이다. 온유 목소리 듣고 있으면 학창 시절 첫사랑이 떠오른다"라고 말하며 넘치는 팬심을 드러내왔다. '바라던 바다' 방송에서는 온유를 따뜻한 눈빛으로 바라보거나 살뜰히 챙기는 모습으로 '브로맨스' 케미를 톡톡히 뽐내온 바.

'재연'을 부르기에 앞서 이동욱은 "너만 믿는다"며 온유의 손을 꼭 잡았다. 그러자 김수현은 "으악! 달달해"라며 "뭐야? 저 브로맨스?"라고 부끄러워 했다.

[사진 = JTBC '바라던 바다' 방송 화면 캡처]-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