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도금 대출 막혔는데 '광교 로또' 청약에 이틀간 4만3431명 몰려

이동희 기자 입력 2021. 9. 14. 21:26 수정 2021. 9. 15. 07:4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수원 광교신도시 마지막 로또 청약으로 불리는 '힐스테이트 광교중앙역 퍼스트' 1순위 청약에 3만4000여명이 몰렸다.

14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힐스테이트 광교중앙역 퍼스트는 이날 1순위 청약을 진행했다.

일반공급 1순위 청약 결과 151가구 모집에 3만4537명이 신청, 평균 228.7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힐스테이트 광교중앙역 퍼스트는 수원 광교신도시에 공급하는 마지막 로또 청약으로 꼽힌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순위 평균 경쟁률 228대 1..전용 84㎡에 청약자 68% 집중
시세 절반 '로또 청약'..당첨 커트라인, 69점 안팎 예상"
힐스테이트 광교중앙역 퍼스트© 뉴스1

(서울=뉴스1) 이동희 기자 = 수원 광교신도시 마지막 로또 청약으로 불리는 '힐스테이트 광교중앙역 퍼스트' 1순위 청약에 3만4000여명이 몰렸다. 중도금 대출 불가에도 구름 인파가 몰리며 로또 청약 열기를 재확인했다. 치열한 경쟁에 당첨 커트라인은 4인 가구 만점인 69점 안팎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14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힐스테이트 광교중앙역 퍼스트는 이날 1순위 청약을 진행했다. 일반공급 1순위 청약 결과 151가구 모집에 3만4537명이 신청, 평균 228.7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경쟁이 가장 치열한 주택형은 전용 60㎡A로 집계됐다. 14가구 모집에 3859명이 청약하며 평균 경쟁률 275.64대 1로 나타났다. 전용 60㎡B(251.36대 1), 전용 84㎡(225.93대 1), 전용 69㎡(200.73대 1) 등 다른 주택형도 평균 경쟁률 200대 1을 넘어섰다. 청약 인원이 가장 많은 주택형은 전용 84㎡다. 전체 청약자의 68% 수준인 2만3497명이다.

지역별로는 전용 60㎡B 기타경기가 839대 1의 경쟁률로 가장 높았다. 이어 전용 60㎡A 기타경기 800.33대 1, 전용 84㎡ 기타경기 748.81대 1, 전용 69㎡ 기타경기 711대 1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힐스테이트 광교중앙역 퍼스트는 수원 광교신도시에 공급하는 마지막 로또 청약으로 꼽힌다. 전날 진행한 특별공급(50가구) 청약에서도 8894명이 신청했다. 이틀에 걸친 청약에 4만3000명 이상이 몰려든 것이다.

단지는 경기 수원시 영통구 이의동 광교택지개발지구 C6 블록에 지하 7층~지상 20층, 4개 동, 전용 60~84㎡, 총 211가구 규모다. 당첨자 발표는 29일이며, 정당 계약은 10월 12일부터 16일까지다.

전용 84㎡ 분양가는 9억원 후반대로 인근 '광교중흥S클래스' 전용 84㎡의 최근 실거래가(18억원)의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로또 청약이라는 얘기가 나오는 이유다.

분양업계는 사업주체의 중도금 집단 대출 알선 중단으로 그나마 청약경쟁률이 낮아졌다고 분석했다. 중도금 대출이 막힌 만큼 현금을 보유한 수요자 만의 경쟁으로 좁혀졌다는 것이다.

이 단지 사업자는 청약을 앞두고 홈페이지에 "중도금 60% 납부는 분양대금 납부조건에 따라 중도금을 수분양자 자력으로 납부해야 한다며 "중도금 대출 알선은 사업주체(무궁화신탁) 및 시공사(현대건설)의 의무사항이 아니다"라고 공지했다.

최근 수도권 주요 분양단지보다 평균 경쟁률은 낮았으나, 청약 당첨 커트라인은 큰 차이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8월 과천지식정보타운 마지막 공공분양인 '과천지식정보타운 린 파밀리에' 1순위 청약은 평균 경쟁률 718대 1을 기록했다.

업계 관계자는 "광교는 대규모 택지개발지구로 수도권 전역에서 청약이 가능하다"면서 "가점 69점은 돼야 (당첨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청약 가점 69점은 4인 가구가 무주택 기간과 청약통장 가입 기간을 최대로 충족해야 받을 수 있는 점수다. 이어 그는 "중도금 자력 대출 등 기존 수도권 청약보다는 유심히 살펴야 할 부분이 많다"고 덧붙였다.

yagoojoa@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