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바이오플러스 경쟁률 1206대1..증거금 6.6조 몰려

김겨레 입력 2021. 9. 14. 17:2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오는 27일 코스닥시장에 상장하는 바이오플러스가 일반 청약 경쟁률 1207대 1을 거두며 흥행에 성공했다.

바이오플러스 상장주관사 키움증권은 이날 총 공모주식수 140만주의 25%인 35만주에 대해 4억2231만9650주의 청약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바이오플러스는 지난 8일과 9일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실시하고 공모가를 예정가 밴드(2만8500원~3만1500원) 상단인 3만1500원으로 확정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공모가 3만1500원..예상 시총 4400억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 오는 27일 코스닥시장에 상장하는 바이오플러스가 일반 청약 경쟁률 1207대 1을 거두며 흥행에 성공했다. 청약 증거금은 6조6500억원이 몰렸다.

바이오플러스 상장주관사 키움증권은 이날 총 공모주식수 140만주의 25%인 35만주에 대해 4억2231만9650주의 청약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청약 증거금은 약 6조6515억원으로 집계됐다.

바이오플러스는 지난 8일과 9일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실시하고 공모가를 예정가 밴드(2만8500원~3만1500원) 상단인 3만1500원으로 확정했다. 당시 수요예측은 국내외 총 1374개 기관이 참여해 1220.1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회사는 이번 공모를 통해 확정 공모가 기준 총 441억원을 조달하며, 이 자금은 신제품 연구개발, 시설투자, 운영자금 등으로 활용된다. 바이오플러스의 코스닥 상장 예정일은 오는 27일로, 상장 후 시가총액은 공모가 기준 4383억원 규모다.

정현규 바이오플러스 대표는 “상장을 계기로 혁신 제품 개발 및 신사업·신시장 확대를 가속화하고 미래 성장 동력을 창출해 나갈 것”이라며 “이를 통해 생체재료 응용 분야의 글로벌 리더로 성장하는 한편 바이오 산업 분야에서도 새로운 세대를 리드하는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강조했다.

김겨레 (re9709@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