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신규확진, 오후 9시까지 1419명 [종합]

손봉석 기자 2021. 9. 13. 23:0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서울 마포구 서강대역 선별 진료소에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있다. 아이와 함께 검사 받으러 온 시민들이 눈에 띈다. 13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433명이다. 한수빈 기자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13일에도 전국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419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407명보다 12명 많지만, 지난주 월요일(9월 6일)의 중간 집계치 1436명과 비교하면 17명 적다. 휴일 검사 건수 감소 영향이 이어지면서 확진자가 평일 대비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088명(76.7%), 비수도권이 331명(23.3%)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529명, 경기 437명, 인천 122명, 충남 59명, 대전 38명, 광주 36명, 부산 34명, 울산 31명, 대구 24명, 경남 21명, 강원 20명, 충북 19명, 경북 15명, 세종·제주 각 12명, 전북 9명, 전남 1명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감염 사례를 보면 의료기관과 학교 관련 집단감염이 잇따랐다. 인천에서는 계양구 의료기관과 관련해 총 34명, 남동구 의료기관(2번째 사례)과 관련해 21명이 확진됐고 서울 종로구 대학병원(2번째 사례)에서도 지금까지 1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기에서는 이천시 고등학교와 관련해 13명, 수원시 고등학교(2번째 사례)와 관련해 17명이 각각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 대전 동구 요양원에서는 입소자와 종사자 총 1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7월 초 수도권을 중심으로 시작된 4차 대유행은 두 달 넘게 지속하고 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천211명) 이후 69일 연속 네 자릿수를 기록했으며, 14일로 70일째가 된다.

지난 7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천597명→2천48명→2천49명→1천892명→1천865명→1천755명→1천433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1천806명꼴로 나왔다. 해외유입을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1천771명 수준이다.

14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1천500명 안팎, 많으면 1천500명대 초중반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26명 늘어 최종 1천433명으로 마감됐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Copyright © 스포츠경향.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