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도사2' 강예빈 "섹시 이미지로 구설 잦아..나를 가두게 돼"

박세연 입력 2021. 9. 13. 22: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강예빈이 섹시 이미지로 인한 고충을 토로했다.

강예빈은 13일 방송된 SBS plus, 채널S '연애도사2'에 출연, 섹시한 이미지로 인해 각종 구설에 휘말려왔다며 고민을 드러냈다.

이날 사주도사가 강예빈에게 "혼자 살아도 이상하지 않은 사주"라고 하자 강예빈은 "마음을 연 지 얼마 안 됐다. 섹시한 이미지로 주목받고 그렇게 방송을 해왔다"고 말을 이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강예빈. 사진|'연애도사2' 방송 캡처
배우 강예빈이 섹시 이미지로 인한 고충을 토로했다.

강예빈은 13일 방송된 SBS plus, 채널S '연애도사2'에 출연, 섹시한 이미지로 인해 각종 구설에 휘말려왔다며 고민을 드러냈다.

이날 사주도사가 강예빈에게 "혼자 살아도 이상하지 않은 사주"라고 하자 강예빈은 "마음을 연 지 얼마 안 됐다. 섹시한 이미지로 주목받고 그렇게 방송을 해왔다"고 말을 이었다.

강예빈은 "겉모습으로 판단하니까 예전엔 숨쉬기만 해도 안줏거리처럼 기사가 났다. 사람들이 목욕탕에 봤던 것도 블로그에 올리고, 그것도 기사가 났다. 말 한마디, 행동 하나에도 구설이 생겼다. 하나하나씩 나이가 들수록 끊고 나를 가두게 됐다"고 털어놨다.

가예빈은 또 "음식을 시키면 아르바이트생이 친구들 데리고 와서 쳐다보고 있었다. 저 때는 네티즌을 고소하고 대응하는 게 아니라 연예인이 당연히 참아야 했다.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야 한다 싶어서 고향에 내려가서 부모님이랑 6개월 동안 함께 생활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강예빈은 자신의 30대 초반에 대해 "나의 모든 걸 바꿔놨던 시기"라며 "그 이후로 내 사람들이 추려졌고, 저를 더 가뒀다"고 돌아봤다. 그는 "권상우 씨가 이상형이라고 했더니 실제로 본 적도 없는데 열애설이 났다"면서 "처음으로 KBS에서 제작발표회를 가야 했는데 못 갔다. 울면서 혼자 그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강예빈은 극복 방법에 대해 "없다"며 "그냥 하루하루 보냈다"고 심적으로 고통스러운 시간을 오랫동안 겪었음을 언급했다. 그는 "너무 힘들어서 연예계 생활 다 청산하려고 짐 다 싸서 고향 여주로 내려갔다. 옷만 16박스를 버렸다. 지금은 옷, 신발, 밥그릇도 하나밖에 없다. 그냥 이렇게 생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강예빈은 "3년 안에 결혼할 수 있을지 궁금하다. 거기에 따라 살려고 계획 중이다. 결혼할 수 있다면 가정적인 아빠를 원한다"고 말했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스타투데이.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