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세무사도 모르는 양도세 등 세법, 정상이라 할 수 있나

입력 2021. 9. 13. 19:38 수정 2021. 9. 14. 09: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해 국세청에 접수된 납세자의 양도소득세 관련 서면 질의가 3200여건이나 됐다고 한다.

난수표처럼 복잡해진 세법에 납세자들이 고지서를 받기 전까진 자신이 과세대상인지조차 알 수 없으니 참으로 황당한 일이다.

납세자들은 자칫 양도세를 적게 신고하거나 누락하면 가산세를 물 수 있어 불안하다.

세무사도 모로는 양도세를 비롯한 세법은 정상이라 할 수 없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국세청에 접수된 납세자의 양도소득세 관련 서면 질의가 3200여건이나 됐다고 한다. 전년 1763건이던 서면질의가 두 배 가량으로 늘어난 것이다. 자주 바뀌는 양도세 규정으로 셈법이 복잡해지자 세무사들이 양도세 상담을 기피하고, 불안해진 납세자들이 국세청에 직접 세금 문의를 하면서 나타난 현상이다. 납세자들이 답변을 듣는데도 평균 수 개월이 걸린다고 한다.

양도세 관련 세법은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오락가락하면서 20여 차례 바뀔 동안 5차례나 개정됐다. 최근에는 더불어민주당이 1주택자 양도세 비과세 기준금액을 현행 9억원에서 12억원으로 높이되, 장기보유특별공제율을 최대 80%에서 50%로 낮추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그 방안대로 주택 취득시점, 보유·거주기간에 따른 구간별 공제율을 적용하다보면 2019년까지 8개였던 양도세 부과 '경우의 수'가 189개로 늘어난다. 산으로 가는 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험이 세법을 누더기로 만든 지 오래됐다. 난수표처럼 복잡해진 세법에 납세자들이 고지서를 받기 전까진 자신이 과세대상인지조차 알 수 없으니 참으로 황당한 일이다. 납세자들은 자칫 양도세를 적게 신고하거나 누락하면 가산세를 물 수 있어 불안하다. 세무사도 상담 과정에서 계산 오류로 책임질 일이 생길까봐 불안하긴 마찬가지다. 1주택 보유자에게 장기 보유로 생긴 양도 차익에 세금을 내라는 민주당의 양도세 개편안이 현실화할 경우 이런 양상이 더욱 심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집 가진 국민을 투기꾼으로 보는 정권의 비뚤어진 인식이 기형적 세제를 양산한 원흉이다. 좌파적 성향의 문 정권은 부동산 세제를 정치적 이념 달성의 수단으로 치부하는 경향이 강하다. 이는 지난 4·7 서울·부산 보궐선거 참패 후 "종부세 때문에 서울·부산에서 100만표를 잃으면 대선을 못 이긴다"며 세제 개편에 나선 민주당 관계자의 발언에서도 엿볼 수 있다. 하지만 이 역시 강성 지지층의 반발에 부딪혀 오히려 개악하는 수순으로 가고 있다. 정치가 부동산 세제의 발목을 붙잡고 있는 꼴이다. 아마추어 정책 입안자들이 만든 설익은 정책에 국민만 괴롭다. 세무사도 모로는 양도세를 비롯한 세법은 정상이라 할 수 없다.

Copyright© 디지털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