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째 남편' 차서원, 오승아 갑질에 분노..엄현경, 블랙박스 영상 확보(종합)

박하나 기자 입력 2021. 9. 13. 19:3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두 번째 남편' 차서원이 오승아의 악행에 분노했다.

13일 오후 7시 5분에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극본 서현주/연출 김칠봉)에서는 '병아리 언니'의 정체가 봉선화(엄현경 분)인 것을 알게된 윤재민(차서원 분)의 모습이 담겼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MBC '두 번째 남편'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두 번째 남편' 차서원이 오승아의 악행에 분노했다.

13일 오후 7시 5분에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극본 서현주/연출 김칠봉)에서는 '병아리 언니'의 정체가 봉선화(엄현경 분)인 것을 알게된 윤재민(차서원 분)의 모습이 담겼다.

윤재민은 트로트 가수 깐풍기로 홍보 이벤트를 하던 중, 인형 탈이 벗겨져 병아리 언니가 봉선화라는 사실을 알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더불어 봉선화가 윤재경(오승아 분)의 갑질로 인해 회사에서 잘렸다는 사실에 충격에 휩싸였다. 윤재민은 '결국 나 때문에 잘린 거다'라며 봉선화를 향한 미안함에 고민했다.

그 시각, 봉선화는 한곱분(성병숙 분) 사건의 진상을 파헤치기 위해 한곱분 사건 당일이 찍힌 블랙박스 영상들을 찾아 나섰다. 그러나 윤재경과 문상혁(한기웅 분)이 봉선화를 뒤쫓으며 번번이 훼방 놓았다.

결국 윤재민은 윤재경을 찾아가 "네가 봉선화씨 밥줄 끊어놨니?"라고 단도직입적으로 물으며 꾸짖었다. 윤재민은 두 사람의 이기적인 사랑으로 봉선화에게 상처 준 것을 지적하며 "제대로 생각이 박혀 있다면 남의 눈에 피눈물나게 하는 짓은 하지 말았어야 한다, 다른 사람에게 눈물나는 짓하면 가만 안둔다"라고 경고했다. 더불어 윤재민은 김수철(강윤 분)에게 한곱분을 발견한 목격자를 조사해달라고 부탁하기도.

봉선화가 블랙박스 영상을 확보하자 문상혁은 새벽이를 핑계로 봉선화를 불러냈고, 양말자(최지연 분)를 이용해 시선을 빼앗아 봉선화의 가방을 뒤졌다. 그러나 문상혁은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빼앗지 못했고, 봉선화는 블랙박스 영상을 통해 의문의 차량이 쓰러진 한곱분을 모른 채 지나가는 장면을 확인했다.

한편,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은 멈출 수 없는 욕망이 빚은 비극으로 억울하게 가족을 잃은 한 여인이 엇갈린 운명과 사랑 속에서 복수에 나서게 되는 격정 로맨스 드라마로 매주 월~금 오후 7시 5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Copyright©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