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사설] 정치판 고발사주 블랙홀, 정책은 실종

입력 2021. 9. 13. 18:0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내년 3월 9일에 치러지는 대선구도가 여야 2대 2의 구도로 짜여 가고 있다.

13일 현재까지 진행된 경선과정을 보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의 2강 체제를 구축했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의 최근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윤 전 총장(26.4%), 홍 의원(16.4%), 최재형 전 감사원장·유승민 전 의원(각각 2.3%) 순으로 나타났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대선진용 점차 윤곽
민생으로 승부하길
정치권이 고발사주 블랙홀에 빠져 허우적대는 동안 민생·경제 이슈가 실종됐다. 대선 지지율은 이재명 경기도 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선두를 다투고 있다. /사진=뉴시스
내년 3월 9일에 치러지는 대선구도가 여야 2대 2의 구도로 짜여 가고 있다. 13일 현재까지 진행된 경선과정을 보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의 2강 체제를 구축했다. 야당인 국민의힘도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의 경쟁이 굳어지는 판세다. 이변이 없는 한 여야 공히 2명의 후보 중 1명이 대통령 후보로 지명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더불어민주당의 경우 이재명 지사가 누적 득표율 51%로 1위를 지켰다. 대전충남, 세종충북, 대구경북, 강원 경선에 이어 1차 슈퍼위크까지 5연승을 달렸다. 이낙연 전 대표는 누적 득표율 31%를 기록했다. 호남 경선 결과에 따라 본선진출이냐 결선투표냐 여부가 판가름 날 예정이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11.67%), 정세균 전 총리(4.03%), 박용진 의원(1.16%), 김두관 의원(0.60%) 순이었다. 현재의 득표율 차이를 감안할 때 1, 2위가 바뀌는 대역전극이 펼쳐지긴 어려운 것으로 여겨진다.

국민의힘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의 선두 다툼이 치열한 가운데 정국을 강타한 고발 사주 의혹이 경선 주목도를 흐리고 있다. 1위 쟁탈전이 치열하다. 선두 윤 전 총장이 주춤하는 사이, 홍 의원이 일부 여론조사에서 골든 크로스를 달성하는 무서운 상승세를 보였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의 최근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윤 전 총장(26.4%), 홍 의원(16.4%), 최재형 전 감사원장·유승민 전 의원(각각 2.3%) 순으로 나타났다.

온가족이 모여 차기 대통령감을 평가하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있다. 그러나 현재의 대선판은 고발사주 의혹이라는 정치적 블랙홀에 빠져 허우적대는 모양새다. 그 통에 신산업 육성, 일자리 창출, 부동산 시장 안정, 내수 활성화, 사회 양극화 해소, 포스트 코로나 대책 같은 국민을 먹여 살릴 경제이슈는 실종됐다.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는 "어떤 후보도 미래나 글로벌 경제 이슈를 말하는 사람이 없다. 대선 과정에서 이 문제에 대한 비전과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고, 대선 토론 수준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비록 지지율은 낮지만 김 전 부총리의 발언에 주목한다. 부동산 지뢰를 밟은 소신파 경제전문가 윤희숙 의원(국힘)의 대선 중도하차도 뼈아프다. 민생과 경제 이슈 대신 매표 포퓰리즘과 흑색선전이 판치는 작금의 대선판이 걱정된다.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