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몽고메리 징계' 위기의 삼성..순위싸움 혼돈으로

정주희 입력 2021. 9. 13. 18:0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프로야구 삼성의 외국인 투수 몽고메리가 심판에게 욕설 추태를 부린 탓에 징계를 받게 됐습니다.

2위 삼성은 외국인 투수를 잃을 위기를 맞은 반면, 7위 두산은 막판 저력을 보여주면서 순위싸움은 혼돈으로 빠지고 있습니다.

정주희 기자입니다.

[기자]

12초 안에 공을 던지지 않아 지적을 받은 삼성 몽고메리, 이닝을 잘 끝내고 더그아웃으로 들어가다 심판에게 돌격해 욕설을 했습니다.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하고 로진백까지 집어던진 몽고메리는 결국 KBO 상벌위원회에 회부돼 징계를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

벌칙 규정상 출장정지 징계가 예상되는데, 삼성은 남은 시즌을 외국인 투수 한 명 없이 치러야 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2위로 도약했던 삼성의 악재는 이 뿐만이 아닙니다.

3위 LG와의 맞대결을 앞두고 박해민이 수비를 하다 손가락 인대에 부상을 당했습니다.

가을야구 막차를 타기 위한 경쟁도 치열합니다.

가을 DNA를 되살린 7위 두산이 6연승을 질주하며, 5위와의 격차를 반 경기차로 좁혔습니다.

김태형 감독이 LG 벤치와 충돌하며 결속력을 높인 두산은 LG와의 더블헤더를 싹쓸이하며 상승세를 탔습니다.

타선에서는 김재환이 부활했고, 마운드에서는 이영하가 불펜 요원으로 완벽 변신했습니다.

<이영하 / 두산 베어스> "감독님이 또 기회 많이 주시니까 최대한 기회 잡으면서 최대한 팀에 도움이 되자 이런 생각으로…"

후반기 승률 2위인 8위 롯데까지 가을야구 경쟁에 뛰어들며, 4개 팀이 1장의 티켓을 놓고 다투는 양상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정주희입니다. (ge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네이버에서 연합뉴스TV를 구독하세요
연합뉴스TV 생방송 만나보기
균형있는 뉴스, 연합뉴스TV 앱 다운받기

Copyright©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