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인 김준호 '사라진 근대문물 찾아서' 출간

조정호 입력 2021. 9. 13. 16:53 수정 2021. 9. 13. 17:2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 손에는 펜과 장고 채를 들고 한 손에는 책을 들고 강의실과 현장을 쫓아다녔습니다."

국악인 김준호씨가 전국 구석구석 소리와 풍물을 탐구하면서 사라진 근대 문물을 기록한 책을 출간했다.

책에서는 그렇게 얻은 지식과 경험을 총동원해 민속학, 인류학, 언어학, 한국학적으로 접근해 그 숨겨진 유래를 재미있게 풀어냈다.

노랫말과 함께 이어지는 이야기는 시공을 뛰어넘어 근대 문물이 가진 문화의 힘을 재조명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바람처럼 떠돌아다니며 발품으로 채운 풍물 탐구 40년 기록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한 손에는 펜과 장고 채를 들고 한 손에는 책을 들고 강의실과 현장을 쫓아다녔습니다."

국악인 김준호씨가 전국 구석구석 소리와 풍물을 탐구하면서 사라진 근대 문물을 기록한 책을 출간했다.

초가지붕, 지게와 검정 고무신처럼 불과 50년 전에는 흔히 존재했지만, 지금은 상당히 먼 과거의 잔상이 되어버린 근대 풍물을 기록했다.

저자는 그렇게 사라지는 것들을 기억하고 기록하기 위해 농촌으로, 산골 오지로, 때로는 섬마을로 찾아다녔다.

이 책은 그렇게 40년을 바람처럼 떠돌아다닌 저자의 발품으로 가득 채운 기억과 기록의 곳간이다.

책에서는 그렇게 얻은 지식과 경험을 총동원해 민속학, 인류학, 언어학, 한국학적으로 접근해 그 숨겨진 유래를 재미있게 풀어냈다.

춤꾼이자 방송인인 작가의 아내인 손심심씨가 삽화를 맡아 그림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노랫말과 함께 이어지는 이야기는 시공을 뛰어넘어 근대 문물이 가진 문화의 힘을 재조명한다.

김씨는 "훌륭한 요리사가 묵은장으로 요리의 제맛을 살리듯이, '과거의 잔상'이라는 꼬리표를 달고 있는 어렵고 재미없는 이야기를 노래가 들리는 글쓰기로 맛있는 밥상을 만들어 보았다"고 말했다.

1963년 경남 사천에서 태어나 부산대에서 구비 문학과 민속학을 공부한 김씨는 부산시 무형문화재 동래지신밟기 예능 보유자이며 방송, 공연, 글쓰기를 통해 사람과 소통하고 있다.

국악인 김준호씨 발간 책 표지 [본인 제공]

ccho@yna.co.kr

☞ 배우 윤소이, 결혼 4년만에 엄마 된다…만삭 화보 공개
☞ 유도회 부회장 검객물 스타…영화배우 윤양하씨 별세
☞ '미스터트롯 톱6' TV조선과 계약 종료…각자도생한다
☞ 12세 아들 싸움 끼어든 엄마…급기야 테이저건까지
☞ 유죄판결 나오자 판사에 달려든 피고…법정서 총 맞고 사망
☞ "짜장이 돌아왔구나"…건국대 짜장좌의 특별한 보은
☞ 김소연 "'펜트하우스' 최고 악역은 바로…"
☞ 화이자 맞은 30대 에크모 치료 중 숨져…심근병증 진단
☞ 12살 연하와 약혼한 브리트니 스피어스 "믿을 수 없어!"
☞ 잡티 그대로 미인대회에…"고릴라라고 놀림 받았지만"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타임톡beta

이 뉴스에 대해 의견을 나눠보세요.
톡방 종료까지 00:00:00 남았습니다.

타임톡 참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