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 막혔던 마지막 지명 순간..프로행 막차 탄 김해고 서준교

서장원 기자 입력 2021. 9. 13. 16: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김해고 내야수 서준교(18)가 프로행 막차를 탔다.

서준교는 13일 오후 2시 서울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2022 KBO 2차 신인 드래프트에서 10라운드 전체 100순위로 NC 다이노스의 지명을 받았다.

지난 시즌 순위의 역순으로 지명을 했기 때문에 마지막 100번째 지명권은 지난 시즌 1위 NC가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마지막 지명권을 가진 NC가 고민끝에 서준교를 호명하면서 극적으로 프로행이 성사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0라운드 전체 100순위로 NC행
10라운드 전체 100번째로 NC의 지명을 받은 김해고 내야수 서준교.(KBSA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김해고 내야수 서준교(18)가 프로행 막차를 탔다.

서준교는 13일 오후 2시 서울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2022 KBO 2차 신인 드래프트에서 10라운드 전체 100순위로 NC 다이노스의 지명을 받았다. 마지막으로 호명됐으니 그때의 심정은 당사자가 아니면 짐작도 힘들다.

지난 시즌 순위의 역순으로 지명을 했기 때문에 마지막 100번째 지명권은 지난 시즌 1위 NC가 가지고 있었다.

NC는 마지막 지명을 앞두고 '타임'을 신청했다. 10라운드 100번째 선수였지만 남은 선수 중 최대한 좋은 선수를 뽑기 위해 심사숙고했다. 얼마의 시간이 지난 뒤 마이크를 잡은 NC 스카우트팀 관계자는 서준교를 호명했다.

서준교는 지난해 김해고의 창단 첫 황금사자기 우승을 견인했다. 대회 기간 5경기에 출전해 타율 0.333, 4타점, 1도루, OPS(출루율+장타율) 0.777로 좋은 성적을 냈다.

올해도 여러 대회에 출전해 13경기 타율 0.318, 2홈런, 9도루, 16타점, OPS 1.097을 기록했다. 타격뿐만 아니라 수비 능력도 수준급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연고 구단 NC도 서준교를 리스트에 넣고 면밀히 관찰했다.

그럼에도 드래프트 현장에서 좀처럼 서준교의 이름은 불리지 않았고, 이대로 프로행이 무산되는 듯 했다. 하지만 마지막 지명권을 가진 NC가 고민끝에 서준교를 호명하면서 극적으로 프로행이 성사됐다.

superpower@news1.kr

Copyright©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