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매 경기 출장? 불가능, 솔샤르 감독 "그는 36세"

입력 2021. 9. 13. 12:5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박승환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매 경기에 출전시키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

호날두는 최근 12년 만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복귀했다. 호날두는 지난 11일(이하 한국시각)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맞대결에서 복귀전을 가졌고, 팀의 4-1 승리를 이끌었다.

호날두의 존재감은 여전했다. 호날두는 복귀전에서 선제골을 뽑아내며 복귀전 축포를 쏘아 올렸고, 후반전에도 골을 터뜨리는 등 자신의 건재함을 뽐냈다. 맨유도 호날두의 가세에 경기력이 눈에 띄게 좋아진 모습이었다.

사령탑 입장에서는 호날두가 뛰었을 때의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고 싶은 것이 당연하다. 하지만 솔샤르 감독은 호날두를 매 경기에 출전시키지 않겠다는 뜻을 전했다. 36세의 베테랑을 관리하겠다는 입장.

영국 '더선'은 13일 "솔샤르 감독이 '호날두가 매 경기에 뛸 수 없다'며 휴식을 줄 것"이라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솔샤르 감독은 "호날두는 자기 관리를 잘한다. 회복도 빠를 것을 알고 있다"면서도 "호날두를 매 경기에 내보낼 수는 없다. 그는 36세다. 19세의 메이슨 그린우드의 출전 시간도 고려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맨유는 오는 15일 BSC 영 보이즈와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맞대결이 예정돼 있다. 솔샤르 감독은 "오는 15일 경기가 있지만, 상황을 지켜보겠다"며 호날두의 출전 여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사진 = AFPBBNEWS]-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