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은 "손준성 발송 입증자료 제출..박지원 동석자 없이 만나"

이동환 입력 2021. 9. 12. 22:02 수정 2021. 9. 13. 11:1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는 지난달 서울 롯데호텔 식당에서 박지원 국정원장과 만났을 당시 동석자는 없었다고 말했다.

조 씨는 12일 SBS에 출연해 '일부에선 동석자가 있었다는 말도 나온다'는 진행자의 질문에 "없었다. 경호원들만 많았죠"라고 답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증거자료 든 조성은 (서울=연합뉴스) 야당을 통한 여권 인사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임을 밝힌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이 10일 오후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수사기관에 제출한 증거자료를 들어보이고 있다. 2021.9.10 [JT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는 지난달 서울 롯데호텔 식당에서 박지원 국정원장과 만났을 당시 동석자는 없었다고 말했다.

조 씨는 12일 SBS에 출연해 '일부에선 동석자가 있었다는 말도 나온다'는 진행자의 질문에 "없었다. 경호원들만 많았죠"라고 답했다.

'같이 식사한 인원은 두 명이 전부인가'라고 묻자 "(배석자는) 없었다"라고 재차 밝혔다.

조 씨와 박 원장의 만남 당시 국민의힘 대권주자의 측근이 동석했다는 소문이 퍼지자 이를 전면 부인한 것이다.

앞서 윤석열 캠프 종합상황실장인 장제원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두 사람이 만났을 당시 제3자가 동석했다는 의혹을 제기, "누가 동석했는지 밝혀야 한다. QR 코드만 확인하면 바로 밝힐 수 있다"며 박 원장과 조 씨의 휴대전화를 압수수색 후 포렌식 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조씨는 '고발장을 보낸 사람이 손준성 검사 당사자임을 입증하는 증빙 자료를 검찰이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제출했느냐'는 질문에는 "네"라고 답하며 "수사기관에서 (증빙 자료를) 검토한 후에 언론인도 같이 볼 수 있는 때가 있으면 늦지 않게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김 웅 의원에게 고발장을 전달한 주체가) 손 검사인게 확인된다면, 그리고 그 직책이 당시 대검의 범정과장 수사정보정책관이 맞다면 이 사건의 국면이 달라질 것"이라며 "사건의 무게나 중대함이 굉장히 커지는 전환의 계기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이 고발장을 촬영한 사진을 묶어서 자신에게 전송했다며 "이미 고정된 문서가 출력된 상태로 사진 촬영을 해서 그 이미지에 변조의 여지는 없다"라고 거듭 주장했다.

조 씨는 "어떤 마타도어에도 굴할 생각이 없다. 입증하라고 해서 저는 하나씩 입증을 하고 있다"며 "그쪽(윤 전 총장 측)에서는 오직 똑같은 말의 반복, 모욕, 위해 행위만 하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만약 윤 전 총장과 그 캠프는 (발송자가) 손 검사로 확인된다면 어떤 책임을 질지…"라며 "정말 무겁게 책임을 져야 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공익신고자 보호를 요청한 대상인 한동수 감찰부장이 여권 성향이라는 평가가 있다는 말에는 "객관적 자료를 제출했을 때 편견 없이 받아들일 수 있는 분을 중심으로 생각했다"며 법조 기자들로부터 한 부장의 성격에 대해 많이 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진상조사의 총책임자이기도 하니까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했다"라고 주장했다.

dhlee@yna.co.kr

☞ "짜장이 돌아왔구나"…건국대 짜장좌의 특별한 보은
☞ 유도회 부회장 검객물 스타…영화배우 윤양하씨 별세
☞ 집 나간 중년 여성 1주일째 실종…경찰 수사
☞ 김소연 "'펜트하우스' 최고 악역은 바로…"
☞ 여성 살해ㆍ유기 60대 교도소서 극단 선택…'억울하다' 유서
☞ '북한판 토마호크' 저고도 비행 탐지 어려워…군, 포착 못한듯
☞ 김포서 20대 화이자 1차 접종 5일 뒤 숨진 채 발견
☞ 화장없이 미인대회 나선 여성…"왕따였지만 나는 훌륭해"
☞ '상대 배우 갑질 폭로' 허이재 "공격할 의도 없었다"
☞ 코로나 경영난에 무너진 삶…23년차 맥줏집 주인의 죽음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