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인터넷 전용선은 양자컴퓨터도 못 뚫는다

이유진 기자 입력 2021. 9. 12. 21:3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해킹 차단 '양자내성암호' 상용화

[경향신문]

LG유플러스가 공공 부문 전용회선에 양자내성암호(PQC·Post Quantum Cryptography)를 적용한 서비스를 상용화하겠다고 12일 밝혔다.

양자내성암호는 양자컴퓨터에 의한 해킹 등을 막을 수 있는 기술이다. 양자컴퓨터는 양자역학적인 물리현상을 활용하는 연산장치로, 일반 컴퓨터가 6만5536회 연산해야 풀 수 있는 계산을 한 번에 수행할 수 있다. 현재 인터넷 보안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RSA 암호를 8시간 만에 깰 수 있을 정도로 암호 해독 속도가 빠르다. 하지만 양자내성암호가 걸리면 양자컴퓨터로도 수십억년에서 최대 1000조년이 걸려야 보안을 풀거나 암호를 해독할 수 있다. 사실상 암호 해독이 불가능한 셈이다. 이 때문에 암호키 교환, 데이터 암호화, 무결성 인증 등 핵심 보안요소에 사용할 수 있으며, 소프트웨어만으로도 구현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LG유플러스는 2019년 암호기술 전문기업 크립토랩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양자내성암호 기술과 관련 장비를 개발한 바 있다. 크립토랩은 서울대 산업수학센터장인 천정희 수리과학부 교수가 설립한 암호기술기업으로, 양자내성암호와 암호화된 상태에서 원본 데이터를 연산할 수 있는 동형암호 등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양자내성암호를 전용회선 서비스에 적용, 광신호를 추출해 암호를 푸는 해커에 대비할 방침이다. 특히 내년부터는 공공기관을 시작으로 양자내성암호 기술을 적용하고, 향후 금융거래나 생체인증, 인터넷·5G 등의 통신 부문에까지 이를 활용키로 했다.

이유진 기자 yjleee@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타임톡beta

이 뉴스에 대해 의견을 나눠보세요.
톡방 종료까지 00:00:00 남았습니다.

타임톡 참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