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데뷔전서 데뷔 골.."꿈꾸던 무대에서 골"

김형열 기자 입력 2021. 9. 12. 21:00 수정 2021. 9. 12. 21:5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 저작권 관계로 다음에서 서비스하지 않는 영상입니다.

지난달 독일을 떠나 잉글랜드 울버햄튼 유니폼을 입은 황희찬 선수가 데뷔전에서 골을 넣었습니다.

후반 18분 교체로 프리미어리그 무대를 처음 밟은 황희찬은, 20분 만에 데뷔 골을 터뜨렸습니다.

BBC 등 현지 매체로부터 최고 평점을 받고 경기 MVP에 뽑힌 황희찬은 SNS를 통해 꿈의 무대에서 골을 넣은 기쁨을 표현했고, 황의조를 비롯한 대표팀 동료들의 축하를 받았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저작권 관계로 다음에서 서비스하지 않는 영상입니다.
→ [원문에서 영상 보기] https://news.sbs.co.kr/d/?id=N1006462846

<앵커>

지난달 독일을 떠나 잉글랜드 울버햄튼 유니폼을 입은 황희찬 선수가 데뷔전에서 골을 넣었습니다. 꿈의 무대 첫 골로 팀의 첫 승도 이끌었습니다.

김형열 기자입니다.

<기자>

후반 18분 교체로 프리미어리그 무대를 처음 밟은 황희찬은, 20분 만에 데뷔 골을 터뜨렸습니다.

골대 앞으로 돌진해 자리 잡은 뒤, 동료의 슈팅이 수비 맞고 나오자 왼발로 마무리했습니다.


첫 슈팅에 이미 공이 골라인을 넘었지만 거듭해서 밀어넣은 뒤 동료들과 얼싸안고 기쁨을 나눴고, 두 팔을 들어 팬들의 호응까지 유도했습니다.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정규리그 골이 없던 황희찬의 빅리그 첫 득점입니다.

개막 3경기 연속 무득점에 그쳤던 울버햄튼은, 앞서 나온 상대 자책골과 울버햄튼 선수로는 시즌 1호인 황희찬의 쐐기 골을 묶어 첫 승을 거뒀습니다.

BBC 등 현지 매체로부터 최고 평점을 받고 경기 MVP에 뽑힌 황희찬은 SNS를 통해 꿈의 무대에서 골을 넣은 기쁨을 표현했고, 황의조를 비롯한 대표팀 동료들의 축하를 받았습니다.

---

12년 만에 친정 맨유로 돌아온 호날두는 2골을 몰아친 뒤, 특유의 세리머니까지 펼치며 올드트래퍼드를 열광의 도가니로 만들었습니다.

페르난데스의 그림 같은 중거리포를 더한 맨유는 뉴캐슬을 4대 1로 꺾고 선두로 올라섰습니다.

---

손흥민이 부상으로 빠진 토트넘은 개막 후 첫 패배를 당했습니다.

---

스페인 마요르카에서 데뷔전을 치른 이강인은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는 못했습니다.

(영상편집 : 이정택, CG : 정현정)

김형열 기자henry13@sbs.co.kr

Copyright©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