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하계 SU秀 단기현장실습' 성료

이유범 입력 2021. 9. 11. 23:3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삼육대 대학일자리본부는 재학생들의 직무역량 강화를 위해 실시한 하계 현장실습 프로그램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삼육대 대학일자리본부 취업진로지원센터 안기훈 센터장은 "국가지원사업과 연계해 장학금을 지급하고, 철저한 사전 직무교육과 연수 중 개별연락을 통해 기업 적응을 밀착 지원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신규 기업 발굴을 통해 질 좋은 일자리를 제공하여 현장실습 기회를 더욱 늘리고, 학생들의 성공 취업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삼육대 대학일자리본부는 재학생들의 직무역량 강화를 위해 실시한 하계 현장실습 프로그램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현장실습 프로그램은 대학에서 습득한 지식을 기업과 산업현장에서 체험하고, 학점으로 인정받는 산학연계 교육과정이다. 이번 여름방학에는 삼육대 자체 프로그램인 ‘SU秀 단기현장실습’과 서울시와 공동 운영하는 ‘서울시정 대학생 인턴십’ 2개 과정을 마련해 8주간 진행했다.

삼육대는 43개 기업과 서울시 산하 5개 기관에 3~4학년 재학생 78명을 파견했다. 이력서와 자기소개서, 면접 등을 거쳐 학생을 선발한 후 사전 직무교육을 통해 직업윤리, 비즈니스 매너, 커뮤니케이션 스킬 등 교육을 실시했다. 120만원(서울시정 327만원)의 연수지원금과 교양 2~3학점 인정(수료 시), 실습 종료 후 취업연계 등 특전도 부여했다.

실무 프로젝트에 투입된 학생들은 기업에서 실습을 수행하며 현장중심 인재로 거듭났다. 특히 수료 학생 중 7명은 해당 기업 취업을 확정했고, 서울시의회에 파견된 학생은 우수인턴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삼육대 대학일자리본부 취업진로지원센터 안기훈 센터장은 “국가지원사업과 연계해 장학금을 지급하고, 철저한 사전 직무교육과 연수 중 개별연락을 통해 기업 적응을 밀착 지원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신규 기업 발굴을 통해 질 좋은 일자리를 제공하여 현장실습 기회를 더욱 늘리고, 학생들의 성공 취업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