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결사' 최지만, 2사 만루서 155km포심 통타 외야 갈랐다

이규원 입력 2021. 9. 11. 22:3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찬스에 강하다.

최지만(30·탬파베이 레이스)이 2사만루 상황서 대타로 출장하여 3타점 역전타를 날려 해결사의 면모를 과시했다.

최지만은 11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의 코메리카파크에서 열린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방문 경기에 팀이 1-3으로 뒤진 7회초 2사 만루에서 대타로 타석에 들어섰다.

최지만의 싹쓸이 2루타로 탬파베이는 4-3으로 역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탬파베이, 최지만 디트로이트전 대타로 출격 3타점 2루타
시즌 타율 0.248 기록, 시즌 41타점..팀은 4-10 재역전패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이 7회초 2사 만루에서 싹쓸이 2루타 때려내며 찬스에 강한 면모를 과시했다. [AFP=연합뉴스]

(MHN스포츠 이규원 기자) 찬스에 강하다.

최지만(30·탬파베이 레이스)이 2사만루 상황서 대타로 출장하여 3타점 역전타를 날려 해결사의 면모를 과시했다.

최지만은 11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의 코메리카파크에서 열린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방문 경기에 팀이 1-3으로 뒤진 7회초 2사 만루에서 대타로 타석에 들어섰다.

디트로이트의 네 번째 투수 호세 시스네로를 상대한 최지만은 볼카운트 1볼-1스트라이크에서 3구째 약 155㎞짜리 포심패스트볼을 공략했다.

중견수 왼쪽 방면으로 강한 타구가 뻗어나갔다. 중견수 데릭 힐이 몸을 던졌지만, 잡지 못하며 타구가 뒤로 빠졌다.

그사이 주자 세 명이 모두 베이스를 밟았다. 최지만의 싹쓸이 2루타로 탬파베이는 4-3으로 역전했다.

하지만 탬파베이는 최지만이 안긴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최지만이 3타점 활약을 펼쳤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탬파베이는 곧바로 7회말 4점, 8회말 3점을 내주고 백기를 들었다. 경기는 디트로이트의 10-4 승리로 끝났다.

최지만은 9회초 2사에서 맞은 두 번째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2타수 1안타 3타점을 터트린 최지만은 시즌 타율 0.248을 기록했고, 시즌 41타점을 쌓았다.

탬파베이의 '특급 유망주' 완더 프랑코는 1회초 1사에서 중전 안타를 때려내며 39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했으나 주루 도중 햄스트링을 다쳐 조이 웬들과 교체됐다.

Copyright© MHN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