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무슨 야구? LG 김윤식 6타자 연속 4사구 신기록

문영규 입력 2021. 9. 11. 22:00 수정 2021. 9. 11. 22:37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프로야구 LG의 선발투수 김윤식이 6타자 연속 4사구를 내주며 크게 흔들렸는데요,

6타자 연속 4사구는 KBO 역대 최다로 김윤식은 불명예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문영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 2번 타자를 범타 처리할 때까지만해도 순조로운 1회가 될 것처럼 보였습니다.

하지만 투아웃 이후 박건우에게 안타를 허용했고, 김재환에게 몸에 맞는 공을 내주며 흔들리기 시작했습니다.

제구 난조 속 김윤식은 세 타자 연속 볼 넷으로 두 점을 내줬습니다.

포수 유강남이 애매한 타이밍에 타임을 요청 해 김윤식이 투구 자세를 푸는 바람에 보크로도 점수를 내줄 뻔했습니다.

알고보니 2루심이 타임 요청을 받아들였었고, 판정이 번복되며 위기를 모면하는 듯 보였습니다.

하지만 김윤식의 공은 계속해서 스트라이크 존을 외면했습니다.

[중계해설 : "벗어납니다. 또다시 밀어내기 볼넷, 너무나 큰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 같습니다."]

결국, 밀어내기로만 넉 점을 내준 김윤식은 6타자 연속 4사구란 신기록을 세우는 불명예를 안게 됐습니다.

초반 난조에도 끈질김을 보여준 LG는 9회 2아웃에서 서건창의 극적인 동점타로 5대 5 무승부를 기록했습니다.

부상에서 돌아오고 두 번째 경기였지만, 이정후는 역시 이정후였습니다.

이정후는 5회 복귀 후 첫 홈런을 포함해 4타수 4안타로 공백이 느껴지지 않는 활약을 펼쳤습니다.

NC 유격수 김주원의 아쉬운 수비장면입니다.

땅볼 타구를 잘 잡았지만, 발을 헛디뎌 한 바퀴를 구르며 실책을 기록했습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문영규 기자 (youngq@kbs.co.kr)

Copyright© KB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