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둥지 튼 두경민 "김낙현과 호흡, 걱정 안하셔도 된다"

장보인 입력 2021. 9. 11. 20:0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021-2022시즌을 앞두고 프로농구 한국가스공사 유니폼을 입은 두경민(30)은 김낙현(26)과 새로운 조합에 대해 "문제없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두경민은 11일 경북 상주체육관에서 열린 상무와 2021 MG새마을금고 KBL 컵대회 첫날 조별리그 C조 첫 경기에서 한국가스공사 데뷔전을 치렀다.

김낙현과 두경민이 새 시즌 한 팀에서 어떤 호흡을 보일지는 이날 경기 전부터 큰 관심을 모았는데, 두경민은 "보시다시피 크게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두경민 끌고, 김낙현 밀고 (상주=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11일 경북 상주체육관에서 열린 2021 MG 새마을금고 KBL컵 상무와 한국가스공사 경기. 가스공사 두경민이 자유투를 성공시킨 뒤 동료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2021.9.11 cityboy@yna.co.kr

(상주=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2021-2022시즌을 앞두고 프로농구 한국가스공사 유니폼을 입은 두경민(30)은 김낙현(26)과 새로운 조합에 대해 "문제없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두경민은 11일 경북 상주체육관에서 열린 상무와 2021 MG새마을금고 KBL 컵대회 첫날 조별리그 C조 첫 경기에서 한국가스공사 데뷔전을 치렀다.

그는 24분 32초를 뛰며 13득점 8어시스트를 기록, 한국가스공사의 118-74 완승에 힘을 보탰다.

이날 승리는 인천 전자랜드 프로농구단을 인수한 한국가스공사의 첫 공식전 승리이기도 하다.

두경민은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기분 좋게 공식 데뷔전을 치렀다"고 말했다.

그는 "새 유니폼을 입고 뛰는 첫 경기였다. 이적하면서 최근 며칠 고민이 많았다. 환경도 바뀌고 외국인 선수들도 들어와서 시즌을 준비하면서 고민이 있었다"며 "이 때문에 조금 다운돼 있었는데, (임)준수, (차) 바위형이 미팅하면서 활발히 해달라고 주문해 힘을 내려고 노력했다"고 털어놨다.

김낙현과 두경민이 새 시즌 한 팀에서 어떤 호흡을 보일지는 이날 경기 전부터 큰 관심을 모았는데, 두경민은 "보시다시피 크게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오늘 경기 잘 풀리네' (상주=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11일 경북 상주체육관에서 열린 2021 MG 새마을금고 KBL컵 상무와 한국가스공사 경기. 경기 도중 가스공사 두경민(왼쪽)과 김낙현이 대화를 하고 있다. 2021.9.11 cityboy@yna.co.kr

그러면서 "저와 낙현이보다는, 우리를 통해 다른 선수들이 어떻게 시너지를 생산하는지가 가장 큰 요인인 것 같다"며 "수비와 리바운드의 약점을 낙현이와 제가 해결하면 문제가 없을 것 같다. 저희는 전혀 걱정 안 하셔도 될 것 같다"고 힘줘 말했다.

아직 외국인 선수인 클리프 알렉산더, 앤드루 니콜슨을 비롯해 다른 국내 선수들과 호흡을 더 맞춰가야 하는 건 사실이다.

두경민은 "어렵기는 하다. 시너지 효과에 대해 아직 내 역할을 100% 이해하지는 못했다. 배워야 할 부분이 있다. 숙제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새 팀에 적응하는 속도는 빠르다.

두경민은 "처음에 팀을 옮길 때 선수들 사이에서 잘 녹아들 수 있을지 걱정이었다. 주변에서도 그런 부분을 가장 우려했는데, 막상 와보니 선수들이 너무 반겨줬다. 마치 나를 원했던 사람들 같았다"며 "보답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운동을 할 때나 하지 않을 때나 어울리려고 노력하고 있다. '이 팀이 나의 팀'이라는 프라이드를 빨리 가질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boin@yna.co.kr

☞ "5살 아이가 경찰관에게 과잉진압을 당했어요"
☞ "지옥같은 南 군살이 실상…" 북한매체가 조명한 'D.P.'
☞ '스마트폰 좀비는 민폐'…과학자 연구로도 확인
☞ 감방서 봐도 못말려요…성범죄자가 '19금' 잡지라니
☞ 조성은, '고발사주' 보도 전에 박지원 국정원장 만나
☞ 문준용 "전시할 때마다 날파리 꼬여…언론에 유감"
☞ 오피스텔서 미성년자 고용해 성매매한 엄마와 아들
☞ 10시간 땡볕 차 방치된 아기 사망…엄마 "보육원 맡긴 줄로"
☞ 작년 아파트값 상승률 전국 1위였던 세종시에 무슨 일이?
☞ 대구서 마이크 직접 든 김총리…"무릎 꿇었다 작살"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