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12일(한국시간) DH 1차전 등판..감독 발표

김재호 입력 2021. 9. 11. 12:1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선발 류현진의 다음 일정이 확정됐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11일(이하 한국시간)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원정경기를 마친 뒤 하루 뒤 더블헤더 선발 운영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류현진은 12일 열리는 더블헤더 1차전 선발로 예고됐다.

여러 상황으로 봤을 때 1차전 선발 등판이 더 나은 결정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선발 류현진의 다음 일정이 확정됐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11일(이하 한국시간)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원정경기를 마친 뒤 하루 뒤 더블헤더 선발 운영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류현진은 12일 열리는 더블헤더 1차전 선발로 예고됐다.

류현진의 등판 일정이 확정됐다. 사진= MK스포츠 DB
앞서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류현진이 13일 시리즈 최종전 선발 등판 예고됐었다. 11일 공개된 게임노트에서는 2차전 선발로 예고됐다. 그러나 1차전 등판으로 밝혀졌다.

여러 상황으로 봤을 때 1차전 선발 등판이 더 나은 결정이다. 12일 더블헤더는 한 장의 입장권으로 두 경기를 보는, 1차전 종료 이후 잠깐 휴식 뒤 바로 2차전을 치르는 전통적인 방식의 더블헤더다. 1차전이 끝나고 30분 뒤 바로 2차전이 시작된다. 경기전 철저한 워밍업 루틴을 갖고 있는 류현진에게 2차전 등판은 부담스러운 일이 될 수도 있다.

더블헤더 1차전은 12일 오전 5시 35분(현지시간 11일 오후 4시 35분) 시작될 예정이다.

2차전 선발은 아직 미정이다. 몬토요 감독은 11일 복귀한 로스 스트리플링의 등판 가능성을 언급했다. 스트리플링은 이날 경기에서 불펜 워밍업까지는 했으나 등판하지는 않았다.

[알링턴(미국) =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