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보스턴 코로나19 집단감염..에이스 세일 등판 취소

신창용 2021. 9. 11. 08:2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프로야구 보스턴 레드삭스에서 확산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팀의 에이스까지 덮쳤다.

11일(한국시간) 미국 NBC 스포츠에 따르면 보스턴의 좌완 투수 크리스 세일(32)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세일의 공백이 얼마나 길어질지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여부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NBC 스포츠는 전했다.

세일은 코로나19와 관련한 문제로 부상자 명단에 오른 12번째 보스턴 선수가 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공 던지는 크리스 세일 [USA 투데이=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미국프로야구 보스턴 레드삭스에서 확산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팀의 에이스까지 덮쳤다.

11일(한국시간) 미국 NBC 스포츠에 따르면 보스턴의 좌완 투수 크리스 세일(32)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세일은 한국시간으로 13일로 예정된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방문경기 선발 등판이 취소됐다.

세일의 공백이 얼마나 길어질지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여부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NBC 스포츠는 전했다. 세일의 백신 접종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보스턴은 최근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세일은 코로나19와 관련한 문제로 부상자 명단에 오른 12번째 보스턴 선수가 됐다. 12명 중 10명이 최근 2주 사이에 나왔다.

보스턴의 외야수인 헌터 렌프로는 한 인터뷰에서 "메이저리그(MLB) 사무국이 코로나19 검사를 중단하라고 말했다"고 주장했으나, MLB 사무국과 보스턴 구단은 이를 즉각 부인했다.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토미존 서저리)로 2020시즌을 건너뛴 세일은 지난달 복귀해 5경기에서 3승 무패 평균자책점 2.52를 기록했다.

changyong@yna.co.kr

☞ 감방서 봐도 못말려요…성범죄자가 '19금' 잡지라니
☞ 10시간 땡볕 차 방치된 아기 사망…엄마 "보육원 맡긴 줄로"
☞ 오피스텔서 미성년자 고용해 성매매한 엄마와 아들
☞ 작년 아파트값 상승률 전국 1위였던 세종시에 무슨 일이?
☞ 조성은, '고발사주' 보도 전에 박지원 국정원장 만나
☞ 윤석열 "조끼 터짐…119 불러" SNS서 또 셀프디스
☞ 대구서 마이크 직접 든 김총리…"무릎 꿇었다 작살"
☞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1인당 가격이 90만원?
☞ 의사 행세하며 미성년자와 성관계 30대 항소심서…
☞ 종이처럼 구겨진 그것 복원하니 3천년전 황금가면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