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애플 악재·생산자물가지수 둔화에 하락..다우 0.78% 하락 마감

양범수 기자 입력 2021. 9. 11. 07:02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다우 0.78%·S&P500 0.77%·나스닥 0.87% ↓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생산자물가지수의 둔화와 애플의 주가 하락으로 약세를 보였다. 애플의 주가는 에픽 게임즈가 제기한 반독점 위반 소송에서 법원으로부터 앱스토어가 아닌 다른 경로를 통해 애플리케이션을 구매할 수 없도록 막은 것은 반(反)경쟁적 조치라는 판결을 받으며 3% 이상 하락 마감했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지난 7월 19일(현지시간) 촬영한 시세 전광판의 모습. /연합뉴스.

10일(미 동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71.66포인트(0.78%) 하락한 3만4607.22로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34.70포인트(0.77%) 떨어진 4458.58을 기록했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32.76포인트(0.87%) 내린 1만5115.49로 거래를 마쳤다.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이날까지 5거래일 연속 하락했고, 나스닥지수는 3거래일 연속 떨어졌다.

이날 증시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간의 통화 소식에 오름세를 보였지만, 애플의 주가가 하락하면서 지수 전체가 악화됐다. 애플 주가는 법원의 판결에 크게 떨어졌고, 3% 이상 하락 마감했다.

반면 비디오게임업체나 게임 개발사들의 주가는 크게 올랐다. 법원이 애플에 개발자들이 외부 결제용 링크를 넣을 수 있도록 허용하라고 명령한 데 따른 것인데, 기업들이 최대 30%에 달하는 애플의 앱스토어 결제 수수료를 피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업종별로는 유틸리티, 부동산, 기술주가 1% 내외로 하락했고, 헬스와 통신, 금융 관련주도 모두 하락했다. S&P500지수 11개 업종은 모두 약세를 보였다. 핀테크 업체 ‘어펌홀딩스’는 주당 순손실을 기록했다는 소식에도 미래 실적에 대한 기대로 34% 상승했고, ‘웰스파고’의 주가는 2억5000만 달러의 벌금을 부과받았다는 소식에도 장중 오름세를 보였다가 보합세로 거래를 마쳤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주가가 사상 최고치 흐름을 이어오면서 조정 압력이 커진 상태였다고 분석했다. 인터랙티브 브로커스의 스티브 소스닉 수석 전략가는 마켓워치와의 인터뷰에서 “강세론이 빠르게 약화하고 있다”라며 “계절적으로도 시장에 힘든 시기다”라며 주가가 고점에 근접하면서 일부 투자자들은 그동안 주가를 끌어올린 대규모 부양책의 일부가 끝날 것을 우려하고 있으며, 옵션 시장에서는 하락장에 대비한 풋옵션 입찰이 매우 강한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이날 발표된 8월 생산자물가지수(PPI)는 시장의 예상치를 웃돌았지만 지난 달보다 둔화했다. 8월 PPI는 전월 대비 0.7% 올라 시장의 예상치였던 0.6% 상승을 상회했다. 다만 7월 PPI 1.0% 상승보다는 둔화했다.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8월 근원 PPI는 애초 시장의 예상치였던 0.5% 상승보다 높은 0.6% 상승을 보였다.

8월 PPI는 지난해 대비로는 8.3% 올라 2010년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지난달보다 둔화했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을 기록한 것이다. 이후 시장은 다음 주 발표되는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에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연방준비제도(연준·Fed) 당국자들은 연준이 연내 테이퍼링에 나설 것이라고 언급해왔으며, 최근 고용지표 부진에도 이런 전망들은 여전히 유효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연준 위원들의 최근 발언을 토대로 연준이 오는 11월에 테이퍼링을 시작하기 위해 9월 회의에서 합의 마련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이번 회의에서 오는 11월 테이퍼링을 위한 신호를 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연준의 9월 FOMC 회의는 오는 21~22일(현지 시각) 열릴 예정이다.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인라 한 연설에서 연준이 올해 테이퍼링을 시작해 내년 상반기에 마무리하는 방안을 지지한다고 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은 내년 3월 금리 인상 가능성을 3.4%로 반영했다.내년 12월 25bp(베이시스포인트·0.01)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은 37%로, 50bp 금리 인상 가능성은 15.4%로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 지수(VIX)는 전장보다 2.15포인트(11.44%) 오른 20.95를 보였다.

- Copyright ⓒ 조선비즈 & Chosun.com -

Copyright© 조선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