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애플이 끌고 日샤프가 도왔다..LG이노텍 영업익 1조 넘본다

한지연 기자 입력 2021. 9. 5. 16:08 수정 2021. 9. 5. 18:0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LG이노텍이 주력제품인 카메라모듈 수요 호조에 더해 경쟁사의 코로나19(COVID-19) 여파에 따른 반사이익까지 누리면서 올해 영업이익 1조원을 넘길 것으로 보인다.

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LG이노텍의 3분기 영업이익은 2758억~3171억원으로 기존 시장 전망치를 최대 14.7% 상회할 것으로 전망된다.

증권가도 올해 LG이노텍의 연간 영업이익이 1조원을 넘길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LG이노텍이 주력제품인 카메라모듈 수요 호조에 더해 경쟁사의 코로나19(COVID-19) 여파에 따른 반사이익까지 누리면서 올해 영업이익 1조원을 넘길 것으로 보인다. 이대로라면 LG이노텍은 사상 최초로 연간 영업익 1조 클럽에 입성하게 되는데 정철동 대표가 당초 목표로 내세웠던 '2025년 연간 영업익 1조원'을 4년이나 앞당기게 되는 셈이다.

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LG이노텍의 3분기 영업이익은 2758억~3171억원으로 기존 시장 전망치를 최대 14.7% 상회할 것으로 전망된다. LG이노텍의 실적 개선엔 최대 고객사인 '애플'의 아이폰 판매 호조가 큰 몫을 차지했다. LG이노텍의 광학솔루션 사업부문은 매출 70%를 차지하는 주력 사업부로 아이폰에 들어가는 카메라모듈을 생산하고 있다.

보통 아이폰 신제품 출시 시기가 하반기인만큼 상반기는 '비수기'로 여겨지지만, 지난해 말 내놓은 아이폰12가 불티나게 팔리면서 카메라모듈 수요도 올 상반기까지 이어졌다. LG이노텍이 상반기에 생산한 카메라모듈은 1억5210만개로 지난해 동기 대비 47.9%나 늘었다.

하반기엔 애플이 아이폰13 출시를 앞둔 만큼 LG이노텍의 실적은 고공행진을 지속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고부가 부품인 센서시프트(흔들림 보정) 카메라모듈이 지난해엔 아이폰12 프로맥스 1개 모델에만 적용됐지만, 아이폰13엔 3개 이상의 모델에 탑재될 수 있다고 알려지면서 실적에 대한 기대가 더욱 커지고 있다. 센서시프트 기술은 LG이노텍과 일본의 샤프가 양대 경쟁체제로 보유하고 있다.

여기에 경쟁사인 샤프의 공장이 코로나19(COVID-19) 봉쇄로 가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베트남 호찌민에 위치한 점 역시 LG이노텍엔 반사이익이 될 수 있다. 베트남 정부는 최근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1만명을 넘어서면서 호찌민 등 일부 도시에 완전 봉쇄 조치를 내렸다. 군인들이 동원돼 갇힌 시민들에게 음식을 나눠주고, 공장 내에서 숙식을 해결할 수 있는 경우가 아니라면 공장도 폐쇄 조치해야 한다.

반면 LG이노텍은 코로나19 영향이 적은 북부 하이퐁에서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하이퐁엔 봉쇄조치가 내려지지 않았다. 업계 관계자는 "샤프와 LG이노텍이 센서시프트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샤프의 기존 점유율을 LG이노텍이 가져올 수 있다"고 내다봤다.

광학솔루션 사업부문 외에도 기판사업부도 호조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반도체 기판은 5G(5세대 이동통신)폰과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수요가 증가하면서 판가가 상승하고 있다. 올해 글로벌 반도체 수급 이슈로 인해 다소 부진했던 전장부품 부문도 수주가 계속 쌓이면서 내년엔 흑자 전환이 예상된다. LG이노텍은 스마트카 영역으로 협업 분야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증권가도 올해 LG이노텍의 연간 영업이익이 1조원을 넘길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평균 1조1200억~1조133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는데 이는 최근 3년 평균 60% 이상 증가한 규모다. 올해 깜짝 실적 호조로 내년엔 성장세가 오히려 둔화될 수 있다는 예측도 나오지만 업계의 전체적인 전망은 장밋빛이다. 이규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시장 우려와 달리 경쟁사와 차별화되는 카메라 모듈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북미 스마트폰 업체 내에서 고부가·하이엔드 부품 관련 높은 점유율을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지연 기자 vividh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