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옥용식·이재혁 교수, 기업의 ESG 평가 종류 및 체계 분석 결과 국제 저명 학술지에 게재

입력 2021. 9. 1. 09:03 수정 2021. 9. 1. 13:4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고려대학교 환경생태공학부 옥용식 교수와 고려대 경영대학 이재혁 교수는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레피니티브(Refinitive, 구 톰슨로이터), 블룸버그(Bloomberg) 등 대표적 ESG 평가기관의 환경(E) 필라에 대한 평가 카테고리 및 주제 등을 분석하고 그 한계를 파악함으로써, 향후 ESG 평가 체계의 변화 방향을 제시하였다.

본 연구는 지난 8월 23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환경(E) 필라를 전문으로 다루는 국제학술지, “지속가능 환경(Sustainable Environment)”에 온라인 출판되었다. 본 연구에서는 특히 2020년 OECD에서 발간한 ESG 투자 보고서를 집중적으로 분석, 기업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에 따른 ESG 환경(E) 필라에 대한 점수 간의 상관계수가 글로벌 평가기관별로 상이하며, 특정 평가기관의 경우 이산화탄소의 배출량이 높은 기업의 환경 점수가 높게 평가되는 오류가 발생하는 등 개별 지표의 한계점을 지적하였다.

▲출처: Boffo, R., Marshal, C., & Patalano, R. (2020) ESG Investing: Environmental Pillar Scoring and Reporting. OECD Paris ESG 환경(E) 필라의 경우 MSCI는 기후변화, 자연자본, 환경오염 및 폐기물 등을 주요 카테고리로 탄소발생, 생물다양성 등 13개의 주제를 기준으로 삼았고, S&P의 경우 재활용정책, 지속가능한 산림관리, 물과 관련된 리스크 등 21개의 기준, 레피니티브는 자원사용, 배출, 제품혁신의 3개 카테고리에서 연구개발, 제품혁신 등 11개의 주제를 기준으로 삼고 있다.
연구진은 환경(E), 사회(S), 및 지배구조(G)에서 기후변화와 생물다양성 같은 환경 이슈는 특정기업 또는 국가에 국한되지 않는 글로벌 이슈로 판단하였다. 특히, 환경(E) 필라에서 생물다양성 이슈의 경우 올해 6월 세계환경의 날과 함께 공식 출범한 TNFD (Task force on Nature-related Financial Disclosures: 자연자본 관련 재무정보공개 전담협의체)를 통해 향후 2년 이내 기업이 자연자본에 미치는 영향을 공개하기 위한 보고 기준이 마련될 예정이라 이에 대한 국내 기업의 대응책 마련이 시급히 요구된다. 이렇듯 급변하는 국제적 상황에도 불구하고 국내 기업들에게도 핵심 이슈로 부각되고 있는 자연자본, 특히 토양환경에 대해서 관련 경험 혹은 역량을 갖춘 이사는 전무한 실정이다. 이사회가 해당 분야의 저명 학자로 구성되어 있지는 않더라도, TNFD를 포함한 최신 이니셔티브의 명확한 의미를 파악하고 대응 전략을 제시할 수 있는 위원회 구성이 필요함을 연구진은 다시 한번 강조하였다.
▲고려대 옥용식 교수(좌), 이재혁 교수(우) = 고려대 제공
본 연구를 공동으로 주도한 고려대 경영대학 이재혁 교수는 ESG 인재 영입, ESG 위원회 신설 과정에서 이사회의 환경 관련 전문성 여부에 대해 이해 관계자가 큰 관심을 두고 있음을 역설하였다.

한편 옥용식 교수는 세계 최대 출판사인 테일러앤프란시스 (Taylor & Francis) 사와 ESG (환경사회지배구조) 중에서 환경 (E) 필라를 전문으로 다루는 국제학술지, “지속가능 환경 (Sustainable Environment)”을 창간하고 초대 편집위원장을 역임하고 있다. 특히 2019년 11월 한국인 최초로 환경생태 분야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연구자 (Highly Cited Researcher)”에 선정되었으며, 세계 최고 권위의 학술지 “네이처”와 ESG의 환경 필라를 주제로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논의하는 ESG “네이처 포럼”의 한국 유치에 성공, 이재혁 교수와 함께 대한상공회의소에서 “2022 글로벌 ESG 포럼”을 2022년 8월 28일부터 31일까지 개최할 예정이다.  

이재혁 교수는 국민연금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 책임투자분과 위원, 한국기업지배구조원 기업지배구조위원회 위원, 한국전략경영학회 회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국제 ESG 협회 공동협회장과 고려대학교 ESG 위원회 위원, 한국상장회사협의회 자문위원, 산업정책연구 워킹 그룹 지속가능성분과장, 한국경영학회 부회장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지속가능성 및 평가(ESG),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지속가능발전목표(SDG), 경영전략 및 글로벌전략을 포함한 여러 관심 분야에서 활발한 연구 및 저술 활동,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국제경영학 분야 최고권위의 국제학술지 Journal of International Business Studies (JIBS)를 포함한 다수의 저널에 논문을 게재하였고, 최근에는 한국의 시가총액 상위 200개 기업을 대상으로 지속가능경영 실태 조사를 위한 ESG 지표개발 및 평가를 수행하고 있다.

[최은화 매경비즈 연구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