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코리아서 '삼일한' 검색하니 "3일에 한번 때려야할 여자"

임현정 기자 입력 2021. 8. 25. 15:38 수정 2021. 8. 25. 16:3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잡코리아의 맞춤법 검사기에서 '3일에 한 번 때려야할 여자'라는 여성혐오 문구가 발견돼 온라인 상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4일 트위터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잡코리아 홈페이지 맞춤법 검사기에서 '삼일한'이라는 단어를 쓰면 "3일에 한 번 때려야 할 여자"라는 문구가 추천 대치어로 노출됐다는 내용의 글이 퍼졌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잡코리아의 맞춤법 검사기에서 '3일에 한 번 때려야할 여자'라는 여성혐오 문구가 발견돼 온라인 상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잡코리아 맞춤법 검사기, 여혐단어가 추천대치어로 떴다"

한 누리꾼이 제기한 잡코리아 맞춤법 검사기 소스코드 / 사진=트위터

지난 24일 트위터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잡코리아 홈페이지 맞춤법 검사기에서 '삼일한'이라는 단어를 쓰면 "3일에 한 번 때려야 할 여자"라는 문구가 추천 대치어로 노출됐다는 내용의 글이 퍼졌다. 누리꾼들은 해당 문구가 개발자 소스코드에서도 확인된다고 지적했다.
'삼일한'은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쓰이는 여성 혐오 단어로 알려져있다. 때문에 해당 단어는 국어 연구기관인 국립국어원 홈페이지 표준국어대사전에는 검색조차 되지 않는다.
"부주의함의 문제" 잡코리아의 해명

잡코리아의 해명 / 사진=트위터

이에 한 회원이 최근 해당 사이트에 문의 글을 남겼고, 잡코리아가 입장을 밝혔다.

잡코리아는 문의 답변에서 "2018년에 맞춤법검사기(외부솔루션)에서 '작심삼일한'으로 검사하면 대체어로 '작심 3일에 한 번 때려야 할 여자'가 추천되는 문제가 발견되어 내부에서 '부적절 문구'에 대한 사전을 만들어 대응하는 작업을 한 것인데 하필 부주의하게 해당 문구를 소스코드명으로 사용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부주의함으로 인한 문제였고, 이번에 발견되면서 바로 조치했다. 불쾌감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대학교 검색기에서도 '삼일한'의 대치어 '여자'
한 대학교 맞춤법 검사기에서 '삼일한'이라는 단어를 치니 '여자'라는 대치어가 검색됐다. /사진=한 대학교 맞춤법 검사기

잡코리아의 검색 시스템을 개발한 외부 업체는 한 대학교의 맞춤법 검사기인 것으로 추정됐는데, 현재 해당 대학교 검사기에선 현재 '삼일한'이라는 검색어를 입력하면 '여자'라는 대치어가 뜨고 있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삼일한 해설에 그냥 '여성 멸시 표현이다'라고 추가하면 안되냐" "애초에 맞춤법 검사기에서 삼일한 대체어가 뜨게 만들어놓은 이유가 뭐야? 표준어 사전도 아닌데"라고 지적했다.

몇몇 누리꾼은 잡코리아 사이트 탈퇴 인증 사진을 올리며 불매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임현정 기자 lhjbora2@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