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일본 수도권 주요지역 코로나 확진자 18명 집에서 사망"

이세원 입력 2021. 8. 22. 12:3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고 있는 가운데 확진자가 입원 치료를 받지 못하고 집에서 목숨을 잃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도쿄도(東京都), 사이타마(埼玉)·가나가와(神奈川)·지바(千葉)현 등 일본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에서 지난달 이후 집에서 요양 중이던 코로나19 확진자가 적어도 18명 사망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22일 보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이후 집계치..병상·의료진 부족에 입원 어려워
자택 요양 확진자 10만명 육박..7월 초의 24배로 증가
코로나19 환자 돌보는 일본 의료진 (삿포로 AFP=연합뉴스) 3일 일본 삿포로(札晃)시 소재 홋카이도 대학병원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돌보고 있다. 최근 일본에서는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코로나19 환자가 입원하지 못하고 집에서 요양하다 목숨을 잃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고 있는 가운데 확진자가 입원 치료를 받지 못하고 집에서 목숨을 잃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사실상 의료 붕괴가 시작된 가운데 통상적인 상황이라면 살릴 가능성이 있는 생명이 희생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도쿄도(東京都), 사이타마(埼玉)·가나가와(神奈川)·지바(千葉)현 등 일본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에서 지난달 이후 집에서 요양 중이던 코로나19 확진자가 적어도 18명 사망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2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신문이 이들 4개 지역과 오사카부(大阪府), 오키나와(沖繩)현에 대해 자택 요양 중 사망자 현황을 질의한 결과 이같이 파악됐다.

이는 자택에서 사망이 확인된 사례와 집에서 요양하던 중 몸 상태가 급격히 악화해 구급 이송했으나 숨진 사례를 포함한 수치다.

자택 요양 사망자 18명 중 50대 이하가 9명으로 절반을 차지했으며 사망자 중 15명은 8월에 목숨을 잃었다.

자택 사망자가 가장 많은 지역은 도쿄로 9명이었다.

일본에서는 21일까지 최근 사흘 연속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2만5천 명을 넘었다.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병상과 의료진 부족이 심각해지고 있으며 입원하지 못하고 집에서 요양하는 이들도 빠르게 늘었다.

후생노동성의 집계에 의하면 이달 18일 기준 자택 요양자는 9만6천857명으로 지난달 7일 기준 자택 요양자(4천1명)의 약 24배로 확대했다.

sewonlee@yna.co.kr

☞ 박나래와 '나 혼자 산다'의 잦은 논란이 의미하는 것
☞ "택시인줄 알고 탔는데"…만취여성 성폭행 시도한 40대
☞ 익사 사고에 성폭행까지…1만명 모여 광란의 댄스파티
☞ "주…스…좀…" 열흘 넘게 굶은 50대 男, 공무원이 발견
☞ "학교 가지마, 양치도 하지마" 곰팡이 핀 집서 5형제 키운 70대
☞ "영상 뿌리겠다" 몸캠피싱 공갈단, 남성 33명에 1억여원 뜯어
☞ "여친 없는 건 다 네탓" 엉뚱한 분풀이 왜 계속될까[뉴스피처]
☞ "폐가 아닌가?"…'곰팡이 범벅' 버스 차고지 샤워실 가보니[OK!제보]
☞ 태안 몽산포자동차야영장서 소나무가 텐트 덮쳐…여아 2명 경상
☞ '전설적 복서' 장정구, 폭행 혐의로 입건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