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일기 모양 구조물까지" 올림픽 클라이밍 문제에 쏟아진 비판

입력 2021. 8. 6. 17:00 수정 2021. 8. 6. 17:2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도쿄올림픽에서 첫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스포츠 클라이밍 남자 콤바인 결선에서 욱일기를 연상시키는 문제가 출제돼 논란이다.

누리꾼들은 올림픽 경기의 구조물에 욱일기 디자인을 사용하는 것은 정치적 의사표시라며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 클라이밍의 욱일기 닮은 구조물 논란
김자인 해설위원 "왜 이런 디자인 썼는지 이해 안돼"
누리꾼 "이게 진짜 정치적 의사표현, IOC 제지해야"
스포츠 클라이밍 볼더링에서 욱일기를 연상시켜 논란이 된 3번 문제. 커뮤니티 캡처

도쿄올림픽에서 첫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스포츠 클라이밍 남자 콤바인 결선에서 욱일기를 연상시키는 문제가 출제돼 논란이다. 누리꾼들은 올림픽 경기의 구조물에 욱일기 디자인을 사용하는 것은 정치적 의사표시라며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5일 도쿄 아오미 어반 스포츠파크에서는 스포츠 클라이밍 남자 콤바인 결선이 치러졌다. 논란이 된 구조물은 콤바인 종목 중 하나인 볼더링에서 나왔다. 볼더링은 암벽에 설치된 인공 구조물을 로프 없이 오르는 종목으로 디자인이 중요하다. 그중 난이도가 제일 높았던 3번 문제는 노란 원을 중심으로 다른 홀드(손잡이)가 배열돼 욱일기 모양을 연상시킨다는 것이다.

KBS에서 스포츠 클라이밍 해설을 맡은 '암벽 여제' 김자인 선수는 이러한 문제를 먼저 공론화했다. 그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볼더링 3번 문제의 구조물과 일본 욱일기를 함께 올리며 "볼더링 과제 3번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라고 물었다.

볼더링 3번 문제와 욱일기를 비교하는 김자인 선수의 인스타그램 스토리. 커뮤니티 캡처

뒤이어 '클라이밍 홀드 뉴스리뷰'의 인스타그램 게시글을 공유했다.

그는 해설자들이 볼더링 3번 문제의 디자인을 '일본 국기에 대한 경의'라고 표현했다는 점을 강조하며 "믿고 싶지 않지만 그들은 해설자들이 (일본 국기에 대한 경의라고) 이미 말했다. 나는 일본의 클라이머들을 좋아하지만 욱일기 문제는 한국과 일본에서 늘 외교적으로 민감한 문제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점 때문에 왜 굳이 그런 디자인을 볼더링 과제에 사용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볼더링 3번 문제의 이름이 '라이징 선'이었다고 지적하는 김자인 선수 인스타그램 스토리. 커뮤니티 캡처

실제로 3번 문제의 이름 또한 해외 언론 등을 통해 '라이징 선(Rising Sun·욱일)'으로 불려 누리꾼들의 거센 반발을 샀다. 유럽의 스포츠 전문 채널 '유로스포츠' 등 해외 매체는 볼더링 3번을 '라이징 선'이라고 불렀다.

익명의 누리꾼들은 "이게 진짜 문제 많은 정치적 의사표시다. 사회적 약자인 성소수자를 지지하는 선수는 제지하면서 이런 것은 왜 넘어가는가?"(엘***),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이런 거 지적 안 하고 뭐하나?" 등 IOC가 문제 삼는 정치적 의사의 기준이 애매하다고 비판했다.

"볼더링 3번 문제를 보면서 욱일기가 생각나 내가 예민한 건가 싶었는데 김자인 해설위원도 이를 지적했다"(@otter_retto), "갑자기 선수들을 데려가서 저 앞에서 사진도 찍었다"며 이상한 느낌을 받았다고 소감을 공유했다.

일부 익명의 누리꾼은 "저 문제(볼더링 3번)는 아무도 풀지 못해 왜 만든 것인가 싶었다. 그런데 굳이 선수들을 저 앞에서 기념 사진 찍게 했다", "그냥 전시용으로 만든 문제"라고 지적했다.

한편 스포츠 클라이밍 콤바인은 스피드, 볼더링, 리드 세 종목으로 구성돼 있으며 이를 모두 치러 종합 성적으로 순위를 정한다. 볼더링은 다양한 형태의 인공 구조물을 로프 없이 5분 이내에 올라야 한다.

홍승주 인턴기자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