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규vs주상욱vs박사장, 절친 삼파전 골프 전쟁 승자는?(편먹고공치리)

하수정 입력 2021. 7. 30. 13:4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7월 30일 오후 방송되는 '편먹고 공치리(072)' (이하 '공치리')에 게스트 주상욱X박사장과 함께하는 치열한 라운딩 결과가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이승기-주상욱 팀은 각종 묘기샷으로 점수 차를 크게 낸 반면, 이경규-유현주 팀과 이승엽-박사장 팀은 1타 차이로 팽팽한 접전을 펼쳤다.

깜짝 홀의 주인공인 박사장은 함께 대결할 만만한 라이벌로 고민도 없이 절친 이경규와 주상욱을 골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하수정 기자] 7월 30일 오후 방송되는 '편먹고 공치리(072)' (이하 ‘공치리’)에 게스트 주상욱X박사장과 함께하는 치열한 라운딩 결과가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이승기-주상욱 팀은 각종 묘기샷으로 점수 차를 크게 낸 반면, 이경규-유현주 팀과 이승엽-박사장 팀은 1타 차이로 팽팽한 접전을 펼쳤다. 대결의 순위를 가릴 후반전 9홀을 앞두고, 그 최종 승자는 누구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본격적인 후반전이 시작되기 전, 모두를 충격에 빠뜨린 꼴찌팀의 충격적인 벌칙이 공개되었다. 바로 최종 꼴찌팀의 ‘무릎 도장’을 찍어 골프장에 전시하는 것이다. 이를 들은 출연자들은 당황을 금치 못했다. 

특히 유력한 꼴찌 후보인 이승기X주상욱은 굳은 표정으로 “이러면 골프 끊어요, 골프장 못 옵니다”라며 골프 포기까지 선언했다. 깜짝 공개된 굴욕적인 벌칙에 출연자들은 ‘벌칙만 피하자!’는 각오로 다시 한번 심기일전하며 전략 짜기에 돌입했다.

이번 경기에선 고삼차 벌칙이 걸린 깜짝 홀이 펼쳐졌다. 깜짝 홀의 주인공인 박사장은 함께 대결할 만만한 라이벌로 고민도 없이 절친 이경규와 주상욱을 골랐다. 그들은 예상치 못한 지목에 황당하다는 듯 실소를 터뜨려 모두를 폭소케 했다. 

서로를 향한 입질에 잔뜩 자극받은 세 사람은 미스샷이 남발하는 막하막하의 승부를 이어갔다는데 과연, 세 사람 중 고삼차의 쓴맛을 보게 된 주인공은 누구일지 벌칙의 주인공은 고삼차의 후폭풍으로 상상 초월 비거리를 보여줬다고 해 모두의 기대를 모은다.

한편, 이경규는 절친 박사장이 실수할 때마다 “내가 이래서 박사장을 불렀어!!”라며 껴안고 기뻐했다. 이번 기회로 이승엽의 무릎을 꼭 꿇리겠다는 굳건한 의지를 보이며 이승엽-박사장의 멘탈을 흔들기 시작했다. 박사장은 지지 않고 “유프로와 편 먹더니 날로 먹는다”며 이경규를 비난했다. 하지만, 계속되는 이경규의 입질 행렬에 박사장은 평소 같지 않은 장타 행렬을 보이며 벙커와 해저드를 넘나드는 미스샷을 보였다.

승자에게는 화끈한 상이, 패자에게는 엄청난 벌칙이, 무릎 도장과 고삼차의 주인공은 누가 될지 첫 번째 골프 대결의 결과는 30일 금요일 밤 SBS와 OTT 웨이브에서 확인할 수 있다. 

/ hsjssu@osen.co.kr

[사진] SBS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