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의 뉴럴링크, 2천350억원대 추가 자금 유치

김계환 입력 2021. 7. 30. 11:3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뇌신경과학 스타트업 뉴럴링크가 2억500만달러(약 2천350억원)의 추가 자금을 유치했다고 29일(현지시간) 밝혔다.

뉴럴링크는 2년 전에도 5천100만달러의 자금을 조달한 바 있다.

뉴럴링크와 패러드로믹스 자금 조달 전 나온 금융정보 제공 업체 피치북 자료에 따르면 올해 들어 BCI 업계에 투자된 자금은 1억3천280만달러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뇌신경과학 스타트업 뉴럴링크가 2억500만달러(약 2천350억원)의 추가 자금을 유치했다고 29일(현지시간) 밝혔다.

블룸버그통신 보도에 따르면 뉴럴링크는 블로그에 올린 글을 통해 두바이 소재 벤처업체인 비 캐피털 등으로부터 추가 자금을 조달했다고 전했다.

뉴럴링크는 2년 전에도 5천100만달러의 자금을 조달한 바 있다.

뉴럴링크는 인간이 머릿속 생각만으로 각종 전자기기를 다룰 수 있도록 뇌 이식용 칩을 개발 중이다.

테슬라와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를 이끄는 머스크가 개인 재산 수천만달러를 투자해 지난 2016년 7명의 과학자 및 엔지니어 등과 함께 만든 회사다.

앞서 뇌 컴퓨터 인터페이스(BCI) 업체인 패러드로믹스도 2천만달러 자금 조달에 성공하는 등 최근 BCI 업계에 투자가 몰리고 있다.

뉴럴링크와 패러드로믹스 자금 조달 전 나온 금융정보 제공 업체 피치북 자료에 따르면 올해 들어 BCI 업계에 투자된 자금은 1억3천280만달러였다. 지난해는 9천700만달러였다.

뉴럴링크 홈페이지 [뉴럴링크 홈페이지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kp@yna.co.kr

☞ 주병진, 사우나서 40대 폭행…피해자 "젊은시절 얘기에 갑자기"
☞ '성관계 녹음'으로 주지 협박 승려…법원 "제적처분 정당"
☞ 복지 지원 거부하던 수급자 노부부, 숨진 채 발견
☞ 국가대표 유니폼 쓰레기통에 버리고 떠난 선수들 결국…
☞ 양의지에 끝내기 사구 던진 투수는 MLB 피츠버그 프런트 직원
☞ "너랑 헤어진 걸 후회해"…메달 딴 후 날아온 전 여친의 고백
☞ 양궁서 '안산' 못넘은 日귀화 엄혜련 "훌륭한 경기 영광"
☞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 코로나19 확진
☞ 부서진 카약 콘돔 씌워 수리해 금메달 딴 호주 선수
☞ 금 6g, 평창보다 30만원 비싸다는 도쿄올림픽 금메달 가격은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