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까지 신규 확진 1507명..내일 1600명선 예상

장구슬 입력 2021. 7. 22. 22:20 수정 2021. 7. 22. 22:4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전국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고 있다.

22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는 1507명으로 집계됐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시작된 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불씨가 최근 비수도권으로 번지고 있는 가운데 22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507명으로 집계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수도권 1002명·505명은 비수도권서 확진
23일 1600명대 예상..17일째 네 자릿수 기록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전국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고 있다.

22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는 1507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456명보다 51명 많다. 다만 청해부대 확진자 270명까지 감안하면 전일보다 219명이 줄었다. 이를 감안하면 내일 확진자는 1600~1700명선이 될 것으로 추산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842명으로 역대 최다 인원을 하루만에 갈아치운 22일 오전 서울역 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이영훈 기자)
수도권을 중심으로 시작된 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불씨가 최근 비수도권으로 번지고 있는 가운데 22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507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동시간대 집계된 1456명보다 51명 많은 수치다.

전날 중간집계 통계에는 집단감염으로 조기 귀국한 청해부대원 확진자 270명은 반영되지 않은 것이다. 이를 포함한 숫자(1726명)를 기준으로 하면 219명이 줄었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002명(66.5%), 비수도권이 505명(33.5%)이다.

시도별 확진자 수는 서울 518명, 경기 391명, 부산 111명, 인천 93명, 경남 74명, 강원 61명, 대구 58명, 대전 42명, 충북 31명, 제주 29명, 충남 26명, 울산 21명, 경북 16명, 전남 15명, 전북 10명, 광주 9명, 세종 2명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이날 자정까지 신규 확진자가 전날과 비슷한 수준으로 증가한다면 하루 확진자는 1600~1700명대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날에는 청해부대 확진자까지 더해 최종 1842명으로 마감됐다.

한편 지난 7일 처음 확진자수가 네자릿수를 돌파한 후 이날까지 계속 1200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주로 사우나, 운동시설, 지인모임 등에서 집단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일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1536명→1452명→1454명→1252명→1278명→1784명→1842명을 기록했고, 지난 7일 1212명을 시작으로 네 자릿수 확진자를 이어가고 있다.

장구슬 (guseul@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