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가끔 눈물을 흘린다"..'눈 셀카'에 건강 비밀 있었다

2021. 7. 17. 11:4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난 가끔 눈물을 흘린다..."

과거 싸이월드에 이같은 문구와 함께 눈물 셀카 찍어 올려 최근까지도 회자가 되고 있는 가수 채연.

스마트폰으로 찍은 142명의 눈 결막 사진을 통해 결막의 영역을 확대하고 해상도를 높이는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이를 주변 피부, 눈 흰자위와 비교해 결막 색상을 헤모글로빈 수준과 연결하는 예측 모델도 개발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과거 싸이월드에 ‘나는 가끔 눈물을 흘린다’는 문구와 함께 눈물 셀카를 올려 화제가 된 가수 채연 [채연 싸이월드]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난 가끔 눈물을 흘린다...”

과거 싸이월드에 이같은 문구와 함께 눈물 셀카 찍어 올려 최근까지도 회자가 되고 있는 가수 채연. 눈물 셀카처럼 스마트폰으로 찍은 ‘눈 셀카’를 통해 빈혈 등 건강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는 흥미로운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로드 아일랜드 프로비던스 브라운 대학 연구진들은 최근 스마트폰으로 찍은 눈 사진으로 빈혈을 진단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 소개했다. 해당 연구는 국제학술지 PLOS One에 게재됐다.

빈혈은 혈액 속 적혈구나 헤모글로빈이 낮아진 상태를 의미한다. 전 세계적으로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질병 중 하나다. 연구진들은 헤모글로빈이나 산소가 충분치 않을 경우 피부가 창백해 질 수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연구진들은 스마트폰으로 찍은 눈꺼풀 사진을 통해 헤모글로빈 농도를 예측하고 빈혈을 선별하는 방법을 고안했다. 스마트폰으로 찍은 142명의 눈 결막 사진을 통해 결막의 영역을 확대하고 해상도를 높이는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이를 주변 피부, 눈 흰자위와 비교해 결막 색상을 헤모글로빈 수준과 연결하는 예측 모델도 개발했다.

연구진들은 빈혈을 겪고 있는 202명의 눈 사진을 추가로 확보해 알고리즘을 테스트 했다. 그 결과 빈혈을 감지하는데 72%의 정확도를 보였다.

[123rf]
적혈구 [123rf]

연구진들은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대면으로 혈액 검사를 할 수 없는 경우, 원격 의료 환경에서 빈혈을 진단하는데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주 저자인 셀림 수너(Selim Suner) 박사는 “스마트폰 카메라로 얻은 눈꺼풀 이미지로 혈액 헤모글로빈 농도를 추정할 수 있게 됐다”며 “영양 불균형 문제를 겪는 개발 도상국 등 전 세계 수십억명을 괴롭히는 빈혈을 예측하는데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의료에 대한 접근이 어렵고 자원이 부족한 환경에서도 광범위한 검사와 조기 진단, 치료가 가능해 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질병관리본부의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경우 만 10세 이상 국내 빈혈 유병률(환자 비율)은 11.6% 수준으로 10명 중 1명꼴로 빈혈을 겪고 있다. 성별로는 여성이 남성보다 4.5배 높다. 연령이 높아질수록 유병률이 높아지는 추세로 70대의 경우 여성 18.0%, 남성 11.1%를 보였다.

sjpark@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