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 폐쇄했더니 해수욕장으로..방역 지침은 있으나마나

신익환 입력 2021. 6. 29. 21:16 수정 2021. 6. 29. 22:0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코로나19 상황 짚어봅니다.

최근 제주​에선 감염이 번지는 걸 막기 위해 해안 광장을 폐쇄했습니다.

그러자 인근 해수욕장에서 밤새 무질서한 술판이 벌어진다는데요, ​신익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평소에 젊은 층으로 북적이던 제주시 탑동광장.

밤 10시가 되자 전등이 꺼지고 안내방송이 나옵니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마스크 쓰기, 2m 이상 거리두기, 5인 이상 모임 금지입니다."]

이후 제주시 도심과 가까운 곳에 있는 해수욕장.

모래사장과 주변이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관광객과 시민들로 북적거립니다.

대부분이 마스크도 제대로 쓰지 않았습니다.

5명 이상 모임 금지도 어기고 한데 모여 술을 마시는 사람들도 보입니다.

[시민/음성변조 : "사람들 많이 온다길래. 10시 이후로도 규제 단속도 없고 하니까 그냥 왔는데, 진짜 사람이 많네요. 다들 그냥 하는 것 같아서."]

밤이 깊어갈수록 방역 지침은 무용지물이 됩니다.

만취한 취객들이 보이고 여기 저기서 고성방가가 난무합니다.

마스크를 쓴 사람은 거의 보이질 않습니다.

새벽까지 어울려 폭죽을 쏘는 등 소란을 피웁니다.

인근에 사는 주민들은 밤잠을 못 이루고 있다며 불편을 호소합니다.

[양한섭/제주시 이호동 : "한 (새벽) 3시쯤 되면 술 취해서 난장판이에요. 너무하는 겁니다. 너무 무질서해요. 여기 주변에 사는 사람으로서 불편이 너무 많아요."]

모레(1일)부터 제주의 모든 해수욕장이 일제히 문을 여는 가운데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방역 당국의 고민도 한층 더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익환입니다.

촬영:김주완/영상편집:허수곤

신익환 기자 (sih@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