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월배점 직원 2명 등 8명 신규 확진..대구 사흘째 한 자릿수(종합)

이재춘 기자,남승렬 기자 입력 2021. 6. 29. 10:2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대구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사흘째 한 자릿수를 유지한 가운데 대형마트에서 또 집단감염이 발생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29일 대구시에 따르면 전날 지역감염 6명, 해외유입 2명 등 신규 확진자 8명이 발생해 누적 인원이 1만587명으로 집계됐다.

대구에서 이용자가 가장 많은 월배점에서는 지난 26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27일 동거가족 2명, 28일 직장동료 2명이 잇따라 감염돼 5명으로 늘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9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595명 증가한 15만6167명으로 나타났다.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대구=뉴스1) 이재춘 기자,남승렬 기자 = 대구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사흘째 한 자릿수를 유지한 가운데 대형마트에서 또 집단감염이 발생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29일 대구시에 따르면 전날 지역감염 6명, 해외유입 2명 등 신규 확진자 8명이 발생해 누적 인원이 1만587명으로 집계됐다.

달서구에 있는 이마트 월배점에서 직원 2명이 확진됐다.

대구에서 이용자가 가장 많은 월배점에서는 지난 26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27일 동거가족 2명, 28일 직장동료 2명이 잇따라 감염돼 5명으로 늘었다. 현재 이 마트는 운영이 중단된 상태다.

대구시는 '지난 18~28일 이마트 월배점 1층과 2층 세라젬 매장 방문자는 진단검사를 받아달라'는 재난문자를 시민들에게 발송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마트 직원 742명을 모두 검사한 결과 0시 이후에 6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마트 주차장에 임시검사소를 마련해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검사에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농업 인력소개소와 관련해 n차 감염으로 1명이 확진돼 누적 환자가 6명으로 불었다.

이밖에 확진자 접촉으로 1명, 자가격리 중 유증상으로 1명, 해외 입국자 2명이 확진판정을 받았으며, 1명은 감염 경로가 파악되지 않았다.

대구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지난 23일 7명, 24일 3명, 25일 5명, 26일 13명, 27일 8명, 28일 5명, 29일 8명으로 최근 1주일간 49명, 하루 평균 7명꼴로 발생했다.

한편 이날 0시 기준, 대구의 코로나 백신 1차 접종자는 65만165명으로 전체 인구의 27.1%(전국 29.8%), 접종 완료자는 19만7191명으로 8.2%(전국 9.3%)다.

leajc@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