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진구, 도심 속에서 어린이 버섯 체험프로그램 운영

박종일 입력 2021. 6. 18. 07:4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광진구(구청장 김선갑)가 도심 속에서 도시농업을 체험해볼 수 있는 '2021년 어린이 버섯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어린이 버섯 체험프로그램은 광장동 자투리텃밭 뒤 임야에 마련된 표고버섯 재배장 및 굼벵이 생육실에서 오는 7월부터 10월까지 월 1회 무료로 진행된다.

버섯 생육실에는 프로그램 운영 시 전달하는 기념품 배지를 미리 제작, 숙성 및 전시하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7~10월 월 1회 어린이 보육시설 대상 무료 운영.. 느타리버섯 배양통 만들기·굼벵이 만져보기 등으로 진행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광진구(구청장 김선갑)가 도심 속에서 도시농업을 체험해볼 수 있는 ‘2021년 어린이 버섯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신체적·정신적 발달기의 아이들에게 자연과 친해지도록 동기를 부여, 자연과 생명의 소중함을 인식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어린이 버섯 체험프로그램은 광장동 자투리텃밭 뒤 임야에 마련된 표고버섯 재배장 및 굼벵이 생육실에서 오는 7월부터 10월까지 월 1회 무료로 진행된다.

참여대상은 프로그램 참여를 희망하는 지역 내 어린이보육시설이며, 미달 시 유치원연합회 추천으로 선정할 계획이다.

신청규모는 회차당 보호자를 포함, 15명 내외이고, 운영일자는 참여단체와 희망일을 협의하여 정할 예정이다. 단, 8월은 무더운 날씨가 예상돼 운영하지 않는다.

세부일정은 오전 10시부터 낮 12시까지 2시간 동안 ▲느타리버섯 배양통(배지) 만들기 ▲표고버섯 재배장 견학 및 굼벵이 만져보기 ▲허브 텃밭 포토존 기념 촬영 순으로 진행된다.

또, 참석한 어린들에게는 집에서 키워볼 수 있는 느타리버섯 재배키트를 제공한다.

접수기간은 총 45명 인원 마감시까지, 참여를 원하는 단체는 광진구청 공원녹지과로 전화 접수하면 된다.

한편 광진구는 표고버섯 재배장, 굼벵이 생육실, 버섯 생육실이 갖춰진 버섯 체험장을 지난 2018년에 조성했다.

표고버섯 재배장에는 표고버섯목 100주를 생육 중이며, 굼벵이 생육실에서는 장수풍뎅이 50마리, 흰점박이꽃무지굼벵이 500마리를 생육하고 있다. 버섯 생육실에는 프로그램 운영 시 전달하는 기념품 배지를 미리 제작, 숙성 및 전시하고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