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N,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WTCR 동시 우승

박주연 입력 2021. 6. 7. 15:1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현대자동차 고성능 브랜드 'N'이 세계에서 가장 가혹한 조건에서 치러져 '녹색지옥'이라 불리는 뉘르부르크 24시 내구레이스와 WTCR(World Touring Car Cup)에서 동시 우승했다.

7일 현대차에 따르면 지난 5~6일(현지시간)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열린 '2021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에 고성능 브랜드 N 라인업인 ▲엘란트라 N TCR(국내명: 아반떼 N TCR) ▲i30 N TCR ▲i20 N 등 3대가 출전해 엘란트라 N TCR과 i30 N TCR이 TCR 클래스에서 각각 1, 2위를 차지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현대자동차 고성능 브랜드 'N'이 세계에서 가장 가혹한 조건에서 치러져 '녹색지옥'이라 불리는 뉘르부르크 24시 내구레이스와 WTCR(World Touring Car Cup)에서 동시 우승했다.

7일 현대차에 따르면 지난 5~6일(현지시간)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열린 '2021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에 고성능 브랜드 N 라인업인 ▲엘란트라 N TCR(국내명: 아반떼 N TCR) ▲i30 N TCR ▲i20 N 등 3대가 출전해 엘란트라 N TCR과 i30 N TCR이 TCR 클래스에서 각각 1, 2위를 차지했다. i20 N은 SP 2T 클래스에 단독 출전해 완주했다. 종합순위는 각각 32위, 33위, 89위다.

이번 대회에는 121대의 차량이 출전해 99대가 완주에 성공했으며(완주율 81.8%), TCR 클래스에는 혼다 시빅 TCR, 세아트 쿠프라 TCR 등 C세그먼트 고성능 경주차가 출전해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엘란트라 N TCR은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에 도전장을 내민 첫 해 클래스 우승을 차지함과 동시에 종합순위 32위로 상위권에 오르며 내구성과 주행성능을 뽐냈다. 함께 출전한 i30 N TCR 역시 TCR 클래스 준우승을 달성하며 종합 33위를 기록했다.

특히 엘란트라 N TCR과 i30 N TCR은 경기 도중 폭우가 쏟아질 때 전륜 구동의 장점을 발휘하며 출력이 50% 이상 높은 포르셰 911 GT3 등 최상위 클래스 SP9에 출전한 경주차를 연이어 추월하는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현대차는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경기에 앞서 같은 장소에서 열린 글로벌 최정상급 투어링카 대회인 '2021 WTCR' 개막전 두 번째 결승레이스서도 우승과 준우승을 차지하며 더블 포디움을 달성했다.

이번 대회에는 ▲혼다 시빅 타입R TCR ▲아우디 RS3 LMS ▲세아트 쿠프라 레온 컴페티션 ▲사이언 링크&코 03 TCR 등의 경주차가 출전했으며, 엘란트라 N TCR은 WTCR 개막전의 두 번째 결승에서 1위(엥슬러 현대 N 리퀴몰리 레이싱팀, 잔 칼 버네이)와 2위(엥슬러 현대 N 리퀴몰리 레이싱팀, 루카 엥슬러)에 올랐다.

2021 WTCR 대회는 독일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우리나라를 포함한 8개국에서 개최되며, 매 대회마다 두 번의 결승을 진행, 16번의 결승 성적을 합산해 연말에 최종 승자를 가리게 된다.

한편, 이탈리아 사르데냐섬에서 열린 '2021 WRC' 5차전에서는 현대 월드랠리팀 소속 티에리 누빌 선수가 3위를 차지하며 포디움에 올랐다.

현대차 고객경험본부장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은 "엘란트라 N TCR이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TCR 클래스 우승과 WTCR 우승을 동시에 차지하는 대기록을 만들어 매우 기쁘다"며 "고성능 브랜드 N의 쉼 없는 도전 속에서 얻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에게 최고의 즐거움을 선사하는 자동차를 선보이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