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캐나다 원주민 아동 집단 유해 발견 소식에 경악"

전성훈 입력 2021. 6. 6. 22: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캐나다 가톨릭교회가 운영한 원주민 기숙학교 부지에서 200여 구가 넘는 어린이 유해가 발견된 것과 관련해 프란치스코 교황이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나타냈다.

이는 캐나다 어린이 집단 유해 발견 뉴스가 전해진 이래 일주일 만에 나온 교황의 첫 공식 반응이다.

과거 캐나다에서는 인디언과 이뉴이트족, 유럽인과 캐나다 원주민 혼혈인 메티스 등을 격리해 기숙학교에 집단 수용하고서 백인 사회에 동화시키기 위한 언어 및 문화 교육을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주일 삼종기도 후 언급..사과 표명은 안해
6일(현지시간) 주일 삼종기도 중 바티칸 성베르도 광장에 운집한 신자들에게 인사하는 프란치스코 교황. [AP=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캐나다 가톨릭교회가 운영한 원주민 기숙학교 부지에서 200여 구가 넘는 어린이 유해가 발견된 것과 관련해 프란치스코 교황이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나타냈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교황은 6일(현지시간) 주일 삼종기도를 마친 뒤 "캐나다에서 전해진 소식을 접하고 경악했다"며 "이는 우리 모두 과거의 식민지 개척 모델과 거리를 두어야 함을 상기시키는 강력한 신호"라고 말했다.

이어 "희생된 모든 아이의 영혼을 주님께 바치고 유가족과 고통으로 점철된 캐나다 원주민사회를 위해 기도하자"고 청했다.

교황은 그러면서 캐나다 정치 지도자 및 가톨릭교회가 결연한 의지를 갖고 진상 규명에 협조하는 한편 화해와 치유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와 더불어 원주민의 인권과 그들의 고유한 문화적 가치를 존중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다만, 이 사건과 관련해 사과하거나 유감을 표명하지는 않았다.

이는 캐나다 어린이 집단 유해 발견 뉴스가 전해진 이래 일주일 만에 나온 교황의 첫 공식 반응이다.

앞서 지난달 말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의 캠루프스 인디언 기숙학교 부지에서 지표 투과 레이더를 통해 어린이 유해 215구의 존재가 확인됐다.

이 학교는 1890년부터 1969년까지 현지 정부를 대신해 가톨릭교회가 운영했으며, 1978년 영구 폐쇄됐다.

과거 캐나다에서는 인디언과 이뉴이트족, 유럽인과 캐나다 원주민 혼혈인 메티스 등을 격리해 기숙학교에 집단 수용하고서 백인 사회에 동화시키기 위한 언어 및 문화 교육을 했다.

백인들은 원주민 언어 사용을 강제로 금지하는 등 문화 말살 정책을 폈으며 열악하고 엄격한 훈육 아래 육체적·정신적 학대와 성폭력 등 광범위한 인권 침해를 자행했다.

당시 15만 명의 원주민 아동이 139개 원주민 기숙학교에 강제로 보내졌는데, 캠루프스 인디언 기숙학교는 이중 가장 큰 곳으로 약 500명의 학생을 수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lucho@yna.co.kr

☞ 밖에서 젖 먹인게 욕먹을 일? 인증샷 쏟아낸 엄마들
☞ '81명 살해' 러시아 연쇄살인범 "2명 더 살해" 고백
☞ 사자까지 무더기 확진…'아비규환' 인도 어쩌나
☞ '임자 만났다'…어나니머스, 머스크 응징 예고
☞ 폐지 줍다 외제車 긁은 노인의 벌금 대납해준 사연
☞ 中 BTS 팬클럽 '다이너마이트' 열창하며 "한국 가고파"
☞ "삶이 무료해서" SNS에 본인 성기 사진 전시한 남성
☞ 새벽 귀갓길 20대 여성 끌고 간 괴한 9일만에…
☞ 보아, 향정신성의약품 밀반입 혐의 불기소…이유는?
☞ 평양 학교 누비는 '소독제 로봇'…개발자는 13세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