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또 '주니어 세계 新'..도쿄 메달 보인다

김형열 기자 입력 2021. 5. 16. 20:5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국 수영의 희망, 18살 황선우 선수가 자유형 200m에서 자신의 세계 주니어 기록을 6개월 만에 또 갈아치웠습니다.

황선우의 기록은 박태환의 한국 기록과는 불과 0.16초 차로 2016년 리우 올림픽과, 2019년 세계선수권 기준으로 중국 쑨양에 이은 은메달에 해당합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한국 수영의 희망, 18살 황선우 선수가 자유형 200m에서 자신의 세계 주니어 기록을 6개월 만에 또 갈아치웠습니다. 리우 올림픽 기준으로 은메달에 해당하는 놀라운 기록입니다.

김형열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15일) 100m 한국신기록으로 생애 첫 올림픽 티켓을 따낸 황선우는 오늘도 새역사를 썼습니다.

주종목인 200m 결승에서 초반부터 독주를 펼치면서, 2위 이호준을 3초 이상 따돌리고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습니다.

1분 44초 96이 전광판에 뜨자 경기장에는 함성이 터졌고, 황선우는 두 주먹을 불끈 쥐었습니다.

지난해 11월, 한국 선수 최초로 세계 주니어 기록을 세운 데 이어 6개월 만에 다시 0.96초를 단축했습니다.

[황선우/수영 국가대표 : 전광판보고 (1분) 44초라는 기록이 찍혀 있어서 너무 기뻤어요. 확실히 스피드랑 체력이 많이 늘었다는 생각이 들어요.]

황선우의 기록은 박태환의 한국 기록과는 불과 0.16초 차로 2016년 리우 올림픽과, 2019년 세계선수권 기준으로 중국 쑨양에 이은 은메달에 해당합니다.

올 시즌 세계 4위 기록인데, 3위까지 기록은 모두 물의 파장이 작고, 부력이 높아 기록이 잘 나오는 올림픽 규격 수심 3m 풀에서 작성된 반면, 황선우의 기록은 상대적으로 불리한 수심 1.8m 풀에서 작성된 것이어서 더 의미가 큽니다.

뛸 때마다 기록을 단축하고 있는 지금 페이스라면 도쿄올림픽 메달은 충분히 가능할 전망입니다.

[황선우/수영 국가대표 : 올림픽 메달이 꿈의 메달이 아닌 정말 도전할 수 있는 메달이라는 생각을 가지게 됐어요. 도쿄 올림픽에서 좋은 모습, 좋은 기록 보여 드리겠습니다. 파이팅!]

황선우는 내일 자유형 50m 결승과 계영 800m, 혼계영에 출전해 최대 5종목에서 도쿄행 티켓에 도전합니다.

남녀 배영 100m에 출전한 15살 막내 이은지와 맏형 이주호가 모두 한국신기록을 작성하는 등, 한국 수영은 오늘 하루 4개의 한국신기록과 세계 주니어 신기록까지 나오면서 기대감에 부풀어 있습니다.

(영상취재 : 최호준, 영상편집 : 김병직, CG : 정현정)     

김형열 기자henry13@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