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 말리는 대구, 제주 꺾고 파죽의 6연승 질주

서대원 기자 입력 2021. 5. 16. 20:5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대구가 제주를 꺾고 6연승을 달리며 창단 최다 연승 기록을 또 새로 썼습니다.

대구는 적지에서 전반 7분 만에 김진혁의 헤딩골로 앞서갔고요, 후반 9분에는 정승원이 수비 한 명 제치고 왼발로 추가 골을 뽑았습니다.

곧바로 제주 주민규가 한 골을 만회했지만, 대구가 리드를 끝까지 지켜 2대 1로 이겼습니다.

수원이 전반 4분 제리치의 골로 앞서갔지만, 후반 39분, 울산이 설영우의 동점 골로 맞받아쳤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요즘 K리그의 가장 '뜨거운 팀' 이죠?

대구가 제주를 꺾고 6연승을 달리며 창단 최다 연승 기록을 또 새로 썼습니다.

대구는 적지에서 전반 7분 만에 김진혁의 헤딩골로 앞서갔고요, 후반 9분에는 정승원이 수비 한 명 제치고 왼발로 추가 골을 뽑았습니다.

곧바로 제주 주민규가 한 골을 만회했지만, 대구가 리드를 끝까지 지켜 2대 1로 이겼습니다.

창단 최다 연승 기록을 6경기로 늘린 대구는 3위 수원을 승점 1점 차로 바짝 추격했습니다.

---

2위 울산과 3위 수원은 1대 1로 비겼습니다.

수원이 전반 4분 제리치의 골로 앞서갔지만, 후반 39분, 울산이 설영우의 동점 골로 맞받아쳤습니다.

울산 이청용은 갈비뼈 부상에서 돌아와 두 달 만에 복귀전을 치렀습니다. 

서대원 기자sdw21@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