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세 황선우 또 한국 신기록..올림픽 청신호

김형열 기자 입력 2021. 5. 15. 20:33 수정 2021. 6. 15. 16:0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18살 한국 수영의 희망, 황선우 선수가 자유형 100m에서 반년 만에 또 한국 신기록을 세우며 생애 첫 올림픽 출전을 확정했습니다.

가파른 기록 행진으로 도쿄올림픽 메달의 꿈도 키웠습니다.

자신의 한국 기록을 6개월 만에 0.21초 차로 갈아치우며, 올림픽 A 기준기록을 가볍게 뛰어넘었습니다.

황선우는 지난해 11월 100m에서 박태환의 한국 기록을 깨뜨린 뒤, 주 종목인 200m에서는 한국 선수 사상 첫 세계 주니어 기록을 세웠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18살 한국 수영의 희망, 황선우 선수가 자유형 100m에서 반년 만에 또 한국 신기록을 세우며 생애 첫 올림픽 출전을 확정했습니다. 가파른 기록 행진으로 도쿄올림픽 메달의 꿈도 키웠습니다.

김형열 기자입니다.

<기자>

황선우의 레이스는 차원이 달랐습니다.

출발 총성과 함께 거침없이 물살을 갈랐고, 50m 구간을 23초 17에 가장 먼저 돈 뒤, 갈수록 격차를 벌렸습니다.

2위 선수를 2초 가까이 따돌리고 48초 04에 터치 패드를 찍자, 관중석에서는 탄성이 터졌습니다.

자신의 한국 기록을 6개월 만에 0.21초 차로 갈아치우며, 올림픽 A 기준기록을 가볍게 뛰어넘었습니다.

스승의 날 따낸 생애 첫 올림픽 티켓은 이정훈 대표팀 감독을 비롯한 은사들의 덕으로 돌렸습니다.

[황선우/수영국가대표 : 올림픽 티켓을 얻게 돼서 너무 좋고, 이렇게나마 제 선생님들에게 선물을 드릴 수 있어서 정말 좋은 것 같아요.]

황선우는 지난해 11월 100m에서 박태환의 한국 기록을 깨뜨린 뒤, 주 종목인 200m에서는 한국 선수 사상 첫 세계 주니어 기록을 세웠습니다.

그리고 가파른 기록 행진을 이어가며 도쿄 메달의 희망을 키웠습니다.

[황선우/수영국가대표 : 자신감도 더 생기고 도쿄올림픽에 가서 더 편하게 경기를 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어요. 도쿄올림픽 파이팅!]

황선우는 내일(16일)은 200m 결승에서 자신의 세계 주니어 기록 사냥에 나섭니다.

---

김서영은 여자 개인혼영 200m에서 정상에 올라 3회 연속 올림픽 출전을 확정했습니다.

(영상취재 : 최호준, 영상편집 : 남일)      

김형열 기자henry13@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