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가 학교 여자 화장실에 '불법 카메라'..직위 해제

조윤하 기자 입력 2021. 5. 15. 20:03 수정 2021. 5. 15. 23:2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고등학교 교사가 학교 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했다 적발됐습니다.

일단 직위 해제됐고 수사 결과에 따라 처벌이 정해질 예정입니다.

이 학교에서 근무하는 현직 교사 A 씨가 여자 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지난달 학교 측은 여자 교직원 화장실 두 곳에서 몰래카메라 두 대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A 씨를 피의자로 특정해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휴대전화 등을 확보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고등학교 교사가 학교 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했다 적발됐습니다. 일단 직위 해제됐고 수사 결과에 따라 처벌이 정해질 예정입니다.

보도에 조윤하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의 한 고등학교입니다.

이 학교에서 근무하는 현직 교사 A 씨가 여자 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지난달 학교 측은 여자 교직원 화장실 두 곳에서 몰래카메라 두 대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A 씨를 피의자로 특정해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휴대전화 등을 확보했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수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징계위원회를 열고 처벌 수위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서울시교육청 직원 : 어제 날짜로 직위 해제 시켰다고 들었습니다. 최종 징계는 최종적으로 검찰에서 조사 결과가 나와야 합니다. (결과가) 오면은 징계위원회를 열죠.]

---


섬 갯바위에 걸터앉아있는 여성을 향해 구조대가 헤엄쳐 갑니다.

[구조대 : 괜찮으세요? 현재 귀가자 접근 완료. 현재 구조 중으로, 이동 중에 있어요.]

오늘(15일) 새벽 3시 20분쯤, 충남 보령시 삽시도에서 "일행 중 한 명이 바닷가로 나갔는데, 돌아오지 않는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습니다.

수색 끝에 해경은 신고 2시간 반 만에 근처 갯바위에 홀로 앉아 있는 50대 여성 B 씨를 발견했습니다.

[충남 보령 해양경찰서 직원 : 저희가 오는 걸 보고 손을 흔들면서 여기 있다고 하셔서 경비 함정이 접근하니깐 여기 있다고 손을 흔들고 계셨습니다. 맨발이셔서 발에 바위 같은 데를 걸어 다니시다가 살짝 긁힌 상처가 있었습니다.]

B 씨는 혼자 갯바위까지 갔다가 밀물로 갑자기 바닷물이 차오르면서 고립됐고, 휴대전화도 숙소에 두고 와 연락도 못 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오늘 오전 11시 10분쯤 충북 영동군 원당교 삼거리에서 승용차와 화물차가 충돌해 7명이 다쳤습니다.

부상자 대부분은 80대 이상 고령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남성, 영상편집 : 윤태호, 화면제공 : 보령 해양경찰서·영동소방서)    

조윤하 기자haha@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