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훈, PGA 투어 바이런 넬슨 2R 3타 차 단독 3위

김형열 기자 입력 2021. 5. 15. 11:4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경훈(30)이 미국프로골프 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 2라운드에서 단독 3위에 올랐습니다.

이경훈은 미국 텍사스주 매키니의 TPC 크레이그 랜치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몰아쳐 7언더파 65타를 기록했습니다.

중간 합계 14언더파를 작성한 이경훈은 선두에 3타 뒤진 단독 3위로 대회 반환점을 돌았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경훈(30)이 미국프로골프 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 2라운드에서 단독 3위에 올랐습니다.

이경훈은 미국 텍사스주 매키니의 TPC 크레이그 랜치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몰아쳐 7언더파 65타를 기록했습니다.

중간 합계 14언더파를 작성한 이경훈은 선두에 3타 뒤진 단독 3위로 대회 반환점을 돌았습니다.

17언더파의 샘 번스(미국)가 단독 선두, 15언더파를 친 알렉스 노렌(스웨덴)이 단독 2위에 자리했습니다.

2019년부터 PGA 투어에서 본격적으로 활동한 이경훈은 지금까지 79차례 PGA 정규 투어 대회에 나와 우승이 없습니다.

최고 성적은 올해 2월 피닉스오픈 공동 2위고, 2019년 4월 취리히 클래식에서는 공동 3위에 올랐습니다.

1라운드 11번 홀(파4) 보기가 이번 대회 유일한 보기일 정도로 좋은 컨디션을 보인 이경훈은 한때 단독 선두에도 나섰지만, 더 늦게 경기를 마친 번스와 노렌에게 추월을 허용한 가운데 3라운드를 시작하게 됐습니다.

이경훈은 "이틀 연속 굉장히 좋은 플레이를 해서 기쁘다"며 "퍼트가 계속 잘 들어갔고, 몇몇 홀에서는 어프로치 칩샷이 잘 됐다"고 말했습니다.

지난주 웰스파고 챔피언십 첫날 공동 2위였다가 2라운드에서 6타를 잃고 순위가 내려갔던 이경훈은 "아직 두 라운드가 남았기 때문에 계속 긍정적인 생각을 많이 하려고 한다"며 "감사한 마음으로 주말 경기를 즐기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의지를 다졌습니다.

이번 대회 1라운드 공동 선두였던 J.J 스펀은 12언더파로 단독 5위, 조던 스피스는 11언더파 공동 6위가 됐습니다.

2019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강성훈(34)은 8언더파를 기록해 김시우(26) 등과 함께 공동 27위에 올랐습니다.

강성훈은 올해 마스터스 우승자 마쓰야마 히데키(일본), 세계 랭킹 3위 욘 람(스페인)과 함께 1, 2라운드를 치러 이들 중 가장 좋은 성적을 냈습니다.

마쓰야마는 6언더파 공동 53위, 람은 7언더파 공동 40위를 기록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김형열 기자henry13@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