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약 만료' 김정현 "추락한 명예 바로잡을 것" [공식]

차유채 입력 2021. 5. 12. 14:08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정현 측 "배우 건강상태 무시"
오앤 측 "10개월 공백 채워야"
배우 김정현 / 사진=스타투데이

오앤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이 만료된 배우 김정현이 향후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김정현 측은 오늘(12일) 공식 입장을 통해 "김정현은 오늘 0시를 기점으로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이 만료되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정현 측은 "김정현과 그의 대리인인 김정현의 형은 계약 기간 관련 의견 차이가 발생한 직후부터 전속계약 만료일인 어제까지 억울한 사정이 있었으나 진흙탕 싸움으로 번지는 것을 피하고자 말을 아꼈다"며 "그간 협의를 위한 접촉도 있었으나 소속사 측의 협의에 대한 진정성, 성실성이 의심스러운 상황이 지속됐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저희는 소속사와 모회사가 더 이상의 협상 의지가 없다는 것으로 판단하고, 법무법인 율과 함께 김정현 배우의 추락된 명예와 잘못된 사실관계를 바로잡고자 한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왼쪽부터) 가수 겸 배우 서현, 배우 김정현이 함께 출연한 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 당시 김정현은 무표정으로 일관해 태도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 사진=MBC 제공

김정현 측은 계약 기간과 관련해 화두의 중심에 선 드라마 '시간' 논란도 해명했습니다.

김정현 측은 "지금까지 벌어진 일들에 대해 침묵했던 것은 드라마 '시간' 하차로 배우로서의 소임을 다하지 못한 것에 대한 배우 김정현의 죄책감 때문"이라며 "도의적인 미안함이 있었던 소속사에 대한 배려였으나 (소속사는) 시간이 흐를수록 사실과 다른 주장을 펼쳤고, 이 같은 내용이 일파만파 퍼져 바로잡으려 한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드라마 '시간' 캐스팅 전부터 건강상의 문제를 호소했고, 실제로 제작발표회 당일 구토를 하는 등 건강 상태가 매우 좋지 않은 상황이었다"며 "그러나 소속사는 이를 무시한 채 스케줄을 강행하고 소속 배우를 보호할 의무를 다하지 않았다. 또 매년 적자를 내어 폐업 절차를 밟는 과정에서 김정현 배우만 계약 만료와 관련된 이슈를 언론에 제기하는 이해할 수 없는 행동으로 명예를 실추시켰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아울러 "이 시각 이후부터 김정현 배우와 관련해 계약 기간에 대한 이의 제기, 명예훼손, 사실과 다른 이야기를 퍼트리는 등의 사안에 대해서는 좌시하지 않고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면서 강경 대응을 시사했습니다.

최근 오앤엔터테인먼트는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에 김정현에 대한 분쟁 조정을 신청했습니다. 소속사 측은 "드라마 '시간' 하차 후 김정현이 10개월간 활동하지 못했다"며 "김정현은 해당 공백 기간을 채워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상황입니다.

한편, 김정현은 지난달 8일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호흡을 맞췄던 배우 서지혜와의 열애설 보도 후 서지혜의 소속사 문화창고와 전속 계약을 논의 중이라는 사실이 전해졌습니다. 두 사람은 열애설과 관련해서는 "사실무근"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다음은 김정현 측 입장 전문입니다.
안녕하세요.

김정현 배우의 전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와 모회사에 대한 공식 입장을 전달 드립니다.

우선 김정현 배우는 금일(2021.05.12.) 0시를 기점으로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이 만료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김정현 배우와 그의 대리인인 김정현 배우의 형은, 계약 기간 관련 의견 차이가 발생한 직후부터 전속계약 만료일인 어제까지(2021.05.11.), 말하지 않은 많은 억울한 사정이 있었으나 진흙탕싸움으로 번지는 것을 피하고자 말을 아낀 채 전 소속사와 최대한 협의를 통하여 '매니지먼트에 대한' 모든 일을 원만히 해결하려고 노력하였습니다. 그간 협의를 위한 접촉도 있었지만, 소속사 측의 협의에 대한 진정성, 성실성이 의심스러운 상황이 지속되었습니다.

이에 저희는 소속사와 모회사가 더 이상의 협상 의지가 없다는 것으로 판단하고, 법무법인 율과 함께 김정현 배우의 추락된 명예와 잘못된 사실관계를 바로잡고자 합니다.

지금까지 벌어진 일들에 대하여 침묵했던 것은 김정현 배우가 드라마 ‘시간’ 하차로 배우로서의 소임을 다하지 못한 죄책감을 가지고 있고, 가장 먼저 해야 할 것이 일련의 모든 일에 대한 사과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또한, 도의적인 미안함이 있었던 소속사에 대한 배려였으나, 시간이 흐를수록 사실과 다른 주장을 펼치며 사실과 다른 내용들이 일파만파 퍼져 이를 바로잡으려고 합니다.

김정현 배우는 드라마 ‘시간’ 캐스팅 전부터 건강상의 문제를 호소하였고, 실제로 제작발표회 당일 구토를 하는 등 건강 상태가 매우 좋지 않은 상황이었습니다. 그러나 소속사는 이를 무시한 채 스케줄을 강행하고 소속 배우를 보호할 의무를 다하지 않았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매년 적자를 내어 폐업 절차를 밟는 과정에서 김정현 배우만 계약 만료와 관련된 이슈를 언론에 제기하는 이해할 수 없는 행동으로 명예를 실추시켰습니다.

이 시각 이후부터 김정현 배우와 관련해 계약 기간에 대한 이의 제기, 명예훼손, 사실과 다른 이야기를 퍼트리는 등의 사안에 대해서는 좌시하지 않고 법적으로 대응하겠습니다.

김정현 배우를 믿어 주시고 응원해주시는 팬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더하여 의도치 않은 일로 피로감을 안겨드린 대중 여러분과 언론관계자 여러분께 죄송합니다.

[ 차유채 디지털뉴스 기자 / youchea629@naver.com ]

< Copyright ⓒ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 MB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